국순당 新막걸리 ‘아이싱’ 해외서 잘나가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통주 전문기업 국순당(대표 배중호)이 지난해 8월 개발해 선보인 ‘아이싱’이 올들어 해외 주류품평회에서 연이여 수상실적을 기록하고 20여개국에 수출이 진행되는 등 성공적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나서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아이싱’은 첫 해외 대회 출품인 지난 2월 미국에서 개최된 ‘2013 달라스 모닝뉴스 & 텍사스 소물리에 와인대회’에서 라이스와인(Rice Wine)부문에서 동상을 수상했으며, 지난 3월 미국에서 개최된 ‘샌디에이고 국제와인대회’에서 스파클링 후르츠 와인(Sparkling Fruit Wine)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최근에는 지난 3월 23일~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린 ‘제20회 컨슈머 와인대회’ 에서 은상을 수상하는 등 연이어 해외 품평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국순당 캔막걸리 ‘아이싱’이 미국에서 개최된 주요 국제와인품평회에서 3연속 수상을 한 것.

이런 호평을 바탕으로 국순당 ‘아이싱’은 올해 1월 중국에 첫 수출을 개시한 이후 벌써 영국 독일 스위스 캄보디아 등 총 5개국에 수출되고 있으며, 현재 미국 캐나다 브라질 칠레 베트남 싱가포르 러시아 호주 등 총 15개국에 수출이 확정되고 선적을 기다리고 있다.

국순당은 ‘아이싱’ 개발 단계부터 세계적인 주류 트랜드인 저알코올 및 RTD(Ready To Drink) 콘셉트로 개발해 기존의 아저씨 술 같은 막걸리의 속성인 텁텁하다는 개념을 완전히 탈피했다. 일반막걸리(6%)보다 알코올도수를 2% 낮춘 4%로 개발해 맥주와 경쟁할 수 있도록 한 것. 여기에 자몽과즙을 첨가해 뛰어난 청량감과 발효주 특유의 상큼함으로 안주 없이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개발했다. 


 국내시장에서도 ‘아이싱’은 침체를 겪고 있는 막걸리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 젊은층을 대상으로 SNS 등에서 화제를 일으키며 지난해 출시 이후 연말까지 4개월 동안 총 400만캔이 판매되며 기존 캔막걸리 대비 5배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