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보다 커피 없으면 일상이 힘들어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나라의 20·30대 젊은 네티즌들은 일상생활에서 가장 끊기 힘든 것으로 커피를 뽑았다.

이는 최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 이석구)가 약배전 커피 ‘블론드 로스트’ 출시 1주년을 맞아 자사 페이스북 방문자를 대상으로 설문한 조사결과, 총 5,184명이 응답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3,459명(67%)이 ‘커피’를 일상생활에서 없으면 가장 참기 힘든 것으로 뽑았다.

@지난 4월14일까지 개최되었던 '2013 서울 커피엑스포 모습 (사진=류승희 기자)


그 뒤로 스마트폰(1,043명, 20%), 드라마(381명, 7%) 운동(174명, 3%), 데이트(127명, 2.4%) 순이었다.

하루 중 가장 커피를 많이 즐기는 시간대는 점심식사 후가(2,217명, 43%)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아침식사 후(1,429명, 28%), 아침식사 전 이른 아침(1,032명, 19.9%), 저녁식사 후(303명, 5.8%) 순이었다. 이는 대다수가 식후 커피로 식곤증을 막고 머리를 맑게 해 업무(공부)의 능률을 높이기 위해 커피를 마시는 것으로 보인다.

‘어떤 맛의 커피를 가장 선호하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미디움으로 로스팅 된 중간 맛의 커피’(39.3%), ‘다크 로스팅 된 강한 맛의 커피’(36%), ‘약하게 로스팅 된 연한 맛의 커피’(24.5%) 순으로 응답했다.

이 중 30대 남성 중 과반수가 ‘강한 맛의 커피’를 즐긴다고 밝힌 반면 20대 여성의 과반수는 ‘중간 맛의 커피’를 가장 즐긴다고 밝혀 성별 및 연령에 따라 선호하는 커피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남녀 모두 연령대가 낮을수록 블론드 로스트와 같은 ‘연한 맛의 커피’를 좋아하는 비중이 높았다.

같은 맥락으로 원두 커피를 마실 때 가장 고려하는 것도 ‘로스팅 강도’(59.3%)가 가장 중요한 척도로 드러났다. 그 뒤를 따라 ‘원산지’(29.4%), ‘가격’(7.2%), ‘원두품종’(2%), ‘매장분위기’, ‘할인제도’, ‘신선도’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커피와 함께 즐기는 음식은 ‘베이커리류’(48.2%), ‘케이크류’(43.7%), ‘초콜릿·쿠키’(2.3%), ‘과일류’(1.4%), ‘견과류’(1.3%) 순이었다. 커피와 함께 머핀, 스콘, 샌드위치 같은 베이커리류와 다양한 케이크를 즐기는 한국인의 커피습관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