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플라이, 웹·모바일 클릭한번으로 외식을 집에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벤처투자 인큐베이팅 전문회사인 패스트트랙아시아(대표 박지웅)가 프리미엄 음식주문 & 배달대행 서비스, 푸드플라이(대표 임은선)에 일정비용의 자금투자와 인큐베이팅을 진행한다.

푸드플라이는 기존 배달 음식 카테고리에 전혀 속하지 않던 레스토랑 음식과 지역 맛집 음식을 배달해 주는 서비스다.

2011년에 시작한 푸드플라이는 짜장면과 같은 제한된 메뉴에 치우쳐 있는 기존 배달 관행을 벗어나 배달 음식의 패러다임을 변화시키는 회사로 강남권의 소비자와 업체들로부터 인정, 매월 꾸준한 성장을 거듭해왔다.


 

실제 푸드플라이의 지역밀착형 배달 덕분에 대기업 계열 한 음식 프랜차이즈 업체의 경우 푸드플라이를 통한 배달 비율이 30%에 달할 정도라는 게 회사측 소개이다.

푸드플라이 관계자는 "한 소규모 레스토랑은 주문금액이 월평균 100만 원 정도였는데 지난 5월에는 500만 원으로 급증했다."라며 "외식업체들에는 주문, 배달처리에 투입되는 인력을 절약하면서 음식을 만드는 일에만 집중해도 고객층을 넓히는 등 확실한 추가 매출 증진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소개했다.

또 "동시에 소비자들은 배달음식으로 익숙해져있던 피자, 짜장면을 넘어 다양한 맛집 음식을 저렴한 비용에 편하게 접할 수 있어 일석이조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패스트트랙아시아 박지웅 대표는 "푸드플라이는 직접 만드는 음식 하나 없이 50조 원에 달하는 배달을 하지 않는 · 못하는 음식점 시장에서 제대로 된 틈새시장을 독자적으로 만들어낸 회사"라며 "서울 전역으로 차별화된 음식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커갈 수 있도록 긴밀하게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푸드플라이의 임은선 대표는 "현재 강남권에 구축한 견고한 배달 오퍼레이션 시스템을 더욱 효율화 시키고, 제휴를 맺고 있는 350여 개의 업체와 더불어 폭넓은 맛집 레스토랑을 더욱 공격적으로 발굴하여 소비자와 업체 모두에게 차별화된 배달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