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이마트, 지난해 4분기 '적자전환'… "8000억대 투자로 실적개선"

기사공유

이마트가 지난해 2분기 사상 처음으로 적자 전환한 데 이어 4분기에도 영업 적자를 기록했다. 

이마트는 매출 19조629억원, 영업이익이 1507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11.8%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이 67.4% 감소했다. 순이익은 2238억원으로 53.2% 줄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4조8332억원으로 14.4%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684억원으로 5.7% 늘었다. 영업손실은 100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지난해 2분기 사상 첫 적자전환한 이마트는 3분기 초저가 상품인 ‘에브리데이 국민가격’과 신세계그룹 할인행사인 ‘대한민국 쓱데이’ 등의 효과로 반등에 성공했다. 하지만 전문점 재고 처분 비용, 국민용돈 100억 프로모션 판촉비 등 일회성 비용 500억원이 반영돼 다시 적자 전환했다. 

이마트는 올해 8000억원대의 대규모 투자를 통해 실적 부진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는 올해 연결 기준 순매출액을 전년대비 10.3% 증가한 21조200억원으로 전망한다고 공시했다. 이중 할인점은 지난해보다 2.0% 높아진 11조 2630억, 트레이더스는 14.2% 증가한 2조 6700억원의 매출 계획을 세웠다.

이를 위해 이마트는 총 845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전체 약 30% 규모인 2600억원을 들여 이마트 기존 점포 리뉴얼과 유지보수, 시스템 개선 등 내실에 투자한다. 

핵심경쟁력인 그로서리 매장을 강화하고 일렉트로마트 등 집객력 있는 전문점을 확대하는 등 ‘고객 관점에서의 이마트’로의 재탄생을 통해 본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익성 확보에도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마트 연결 자회사들도 외형성장은 물론 수익 개선에도 박차를 가한다. 먼저 SSG닷컴은 거래액(GMV) 기준으로 올해 3조 6000억원을 달성, 전년보다 25%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수립했다. SSG닷컴은 지난해 4분기 온라인 시장 전체 신장률인 18.4%를 훌쩍 넘어선 27.6% 달성하며 올해 목표 달성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올해 신규 출점 900개를 목표로 삼은 이마트24는 29%의 외형 성장을 목표로 한다. 특히 점포수 5000개를 돌파하는 하반기에는 분기 BEP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마트 관계자는 “업황 부진과 대내외 환경 변화 등 불리한 여건 속에서도 이마트가 올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 2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마트는 올해 고객과 시장 중심으로의 변화, 기존점 성장 매진, 손익/현금흐름 창출 개선 등을 통해 외형 성장과 수익 집중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