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사조산업, 직원에 명절 선물세트 강매… 과징금 15억

기사공유
사조산업이 지난해 추석에 출시한 선물세트. /사진=사조산업

사조산업이 임직원에게 명절선물세트를 강매했다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다. 사조산업이 지난 7년간 임직원에게 명절선물세트를 강매해 올린 실적은 1500억원에 이른다.

공정위는 22일 "사조산업이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전체 임직원들에게 명절선물세트를 구매해 판매하도록 강제했다"며 "사조산업에 시정명령을 내리고 과징금 14억7900만원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사조는 2012년부터 매해 명절마다 임직원 판매용 선물 세트를 별도로 출시하고 판매 목표액을 할당해 왔다. 부장급 직원 5000만원, 과장급 직원 200만원 등 구체적인 실적을 요구하고 이를 달성하지 못하면 징계 가능성을 시사하는 등 임직원들에게 부담을 준 것으로 공정위는 파악했다. 

사조는 이 같은 임직원 판매를 총 13회 시행했다. 적게는 100억원(2013년 설)부터 많게는 216억원(2017년 추석)까지 목표치를 설정했으며 13회 중 9회는 목표치를 100% 초과해 달성했다. 나머지 4회의 달성률도 90% 이상이다.

사조가 이렇게 벌어들인 금액은 총 2013억원이다. 공정위는 이 중 1480억원가량이 영업 사원이 아닌 일반 직원에게 강매한 몫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런 사조의 행위는 공정거래법(독점 규제와 공정 거래에 관한 법률)에서 금지하는 사원 판매 행위에 해당한다. 특히 매일 실적을 집계하고 달성률을 공지하는 행위, 회장 명의의 공문을 보내 징계를 시사하는 행위 등은 임직원에 대한 강제성이 인정된다.

공정위 관계자는  "사조가 고용상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사원 판매를 추진, 명절 선물 세트 시장에서의 경쟁을 제한한 행위를 제재했다"면서 "임직원이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사원 판매에 참여하게 되는 상황이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원 판매 행위는 회사 내부에서 은밀하게 행해지므로 임직원의 적극적인 제보·신고가 중요하다"면서 "임직원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접수한 사건은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