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aT "차례상 차림비용, 전통시장 기준 23만원선"

기사공유

aT 본사 전경 /사진=머니S DB
설을 열흘 앞두고 올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대체로 안정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 사장 이병호)에 따르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지난주와 비교했을 때 전통시장은 전주 수준인 23만1000원, 대형유통업체는 0.3% 상승한 31만9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지난 해와 비교하면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대형유통업체 모두 각각 1.3%, 0.9%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aT가 지난 8일에 이어 15일 설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하여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실시한 결과이다.

대부분의 품목이 전주수준이나, 지난주와 비교하면 대형유통업체에서 사과(8.3%)가 가격 상승했다.

무는 전통시장(△12.0%)·대형유통업체(△4.7%)에서 모두 가격이 떨어졌다.

aT 관계자는 "설 명절을 열흘 앞두고 성수품 물가는 지난 해와 비슷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먼서"민관 합동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반을 중심으로 성수기 마지막까지 주요 성수품의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니 우리 농어업인과 소비자 분들 모두 즐거운 명절 보내시길 바란다"고 했다.

나주=홍기철 honam3333@mt.co.kr  |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