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이케아, '발암물질 머그컵' 글로벌 리콜… "직구도 막는다"

기사공유


글로벌 홈퍼니싱기업 이케아가 인도산 트롤릭트비스 휴대용 머그 제품에 대해 글로벌 리콜을 시행한다. 해당 제품은 지난달부터 국내 판매 중단 및 회수를 시행해온 제품으로 이번 글로벌 리콜은 이보다 한단계 더 나아간 조치다. 

이케아는 조사 결과 인도산 트롤릭트비스 휴대용 머그에서 디부틸프탈레이트(DBP)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돼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하기 위해 글로벌 리콜 조치를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영수증 유무에 관계없이 이케아 매장에서 전액 환불이 가능하다.

앞서 이케아코리아는 지난해 12월12일 해당 제품에 대한 식품의약처안전 고지에 따라 해당 제품에 대한 판매를 즉시 중단한 바 있다. 다만 해당 제품이 비공식 구매대행업체를 통해 국내에 수입, 재판매되면서 소비자의 혼란을 일으키자 글로벌 리콜 조치를 시행하기로 한 것이다. 

이케아코리아 관계자는 "이케아는 품질관리를 최우선으로 여기며 안전하고 높은 품질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모든 제품을 관련 표준 및 법규를 비롯해 이케아 자체 표준에 따라 안전 테스트를 거친 후 생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해당 제품에서는 환경호르몬 물질인 디부틸프탈레이트가 기준(0.3㎎/ℓ 이하)을 초과한 1.6∼1.8㎎/ℓ 검출됐다. 디부틸프탈레이트는 장기적으로 노출될 경우 내분비계를 교란하고 생식발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는 물질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