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배달의민족 하나에 수많은 소상공인이 희생된다"

기사공유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5일 서울 영등포구 서울시티클럽에서 열린 2020 소상공인연합회 신년하례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사진=뉴시스

“배달의민족이 여러 가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유니콘 기업 하나에 수많은 소상공인이 희생되는 안 좋은 결과가 나타났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15일 서울 여의도 서울시티클럽에서 열린 ‘2020 소상공인연합회 신년하례식’에서 우아한형제들이 운영하는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언급하며 이같이 지적했다.

최 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최근 배달의민족이 독일계 기업인 딜리버리히어로에 매각된다는 점을 들어 독과점 문제와 수수료 인상 우려를 드러냈다. 딜리버리히어로는 국내에서 배달 앱 ‘요기요’와 ‘배달통’을 운영하는 업체로 배달의민족과 합병시 시장점유율은 90%에 달할 전망이다.

그는 “배달의민족 합병 과정에서 소상공인의 피해를 방지하고 건전한 생태계를 만들어야 제대로 된 사회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국회를 통과한 소상공인기본법에 대해서는 “소상공인이 독립적인 경제정책 영역과 대상으로 새롭게 규정된 것”이라며 “소상공인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민관협력형 모델을 구출해 나갈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소기업기본법이 중소기업중앙회라는 민간 법정대표조직을 통해 꽃을 피운 것처럼 소상공인기본법은 법정경제단체 소상공인연합회가 중심이 돼 꽃을 피워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신년하례식에는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인태연 청와대 자영업비서관 등이 참여했다.

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올해는 소상공인 정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고 소상공인이 경제 주체로서 인정받는 원년”이라며 “소상공인들이 연결된 힘을 바탕으로 관점의 이동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의 선도자가 될 수 있도록 앞장서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