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새해 목표가 달라졌다… '자기 계발' 보다 '건강'이 우선

기사공유

2020년 새해 목표로 자기계발보다 건강과 다이어트를 더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쇼핑사이트 G9에 따르면 올 들어(1/1-1/13) 건강·다이어트·자기계발·금연 등 대표적인 결심상품 카테고리 중 운동과 다이어트 품목 판매율은 전년동기대비 전체 2배(109%) 급증한 반면 자기계발과 금연용품은 -18%로 감소세를 보였다.

세부 품목을 살펴보면 건강관리를 위한 운동기기로는 헬스·에너지보충제가 684% 판매 급증했고 스핀바이크는 566%, 진동운동기구는 120% 각각 증가세를 보였다. 홈트 열풍의 영향으로 웨이트기구(39%), 스텝박스(1250%), 밸런스트레이너(500%), 짐볼(257%) 등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운동기기도 인기를 끌었다. EMS운동기구(140%)와 트램펄린(160%)은 모두 2배 이상 크게 증가했다.

스포츠용품으로 건강관리를 하려는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G9에서는 같은 기간 농구용품이 250%, 축구용품이 167% 늘었고 탁구와 배드민턴도 각각 400%, 320% 크게 증가했다. 최근 방송을 통해 축구, 농구 열풍이 다시 불고 예년보다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야외 운동용품을 찾는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셀프 건강관리용품에 대한 관심도 컸다. 체중계(300%), 혈압계(94%), 눈건강 관리용품(142%), 코·호흡기 건강용품(239%) 등이 모두 상승세를 보였고 저주파 치료기는 266%, 혈당 측정기는 46% 각각 증가했다.

다이어트 용품도 판매 급증했다. 우선 다이어트식품 판매량이 전체 45% 증가한 가운데 다이어트바(476%), 망고다이어트(140%), 클렌즈·레몬다이어트(117%) 등 간편하게 먹으면서 체중 조절을 할 수 있는 상품들이 인기를 끌었다. 몸매의 라인을 관리해주는 다이어트용품은 25% 증가했다. 특히 복부관리용품은 75%, 팔 관리용품은 400% 증가하는 등 특정 부위를 케어해 줄 수 있는 부분관리용품을 찾는 이가 많았다.

반면 자기계발 및 금연 관련 상품은 하락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자기계발 관련 도서는 -18%로 감소세를 보였고 특히 외국어 관련 도서(-6%), 수험서와 자격증 도서(-30%), 자기계발 도서(-36%) 등이 모두 감소 추세를 보였다. 금연용품 역시 같은 기간 -10%로 판매 감소했다.

고현실 G9 영업실 실장은 “매년 새해가 되면 다양한 결심상품들이 인기를 끄는데 올해는 비교적 단기간에 성과를 확인할 수 있는 운동용품, 다이어트용품 등을 찾는 수요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며 “새해 결심을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할인 프로모션을 마련하는 등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