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토종닭부터 에르메스 팔지까지"… 설 선물 변천사

기사공유

설 선물 변천사/사진=신세계백화점
“토종닭부터 에르메스 팔찌까지.” 시대에 따라 설 선물 풍속도도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60년 전에는 밀가루나 설탕이 최고급 선물이었지만 최근 들어 설 선물은 명품세트와 알뜰 실속세트로 양분화되는 양상이다. 당시의 시대상이 선물에 그대로 반영된 것. 매년 달라지는 선물세트, 과거 모습은 어땠을까.


명절용 선물세트가 본격적으로 팔리기 시작한 것은 1970~1980년대 사이다. 1950년대와 1960년대 초까지만 해도 추석선물은 계란, 찹쌀, 돼지고기, 토종닭 등 수확한 농축산물을 직접 방문해 전달하는 게 대부분이었다. 

1960년대 중반 소비재상품이 하나 둘 등장하면서 설탕과 비누, 라면 한 상자, 조미료 등이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이들 생필품으로 구성된 설 선물세트는 2~3000원 가격대로 백화점에 등장했다. 당시 ‘그래-뉴설탕’은 6kg에 780원으로 최고급 상품으로 꼽혔다.

산업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된 1970년대 들어서는 식생활과 무관한 화장품, 여성 속옷, 와이셔츠 등이 추석 선물로 각광받았다. 당시 동서식품의 ‘맥스웰 커피세트’는 빅히트를 치면서 다방과 커피문화의 신호탄이 됐다. 어린이용 선물로 인기를 끌던 연필세트는 150~300원, 가방은 2200~3000원에 판매됐다. 

설 선물세트가 본격적으로 다양해진 것은 1980년대 들면서다. 스카프, 지갑, 넥타이, 지갑벨트세트 등 신변잡화에서 시작해 고급 정육과 과일세트 등 3000여종의 다양한 선물군이 선보여졌다. 

1990년대에는 다양성과 개성이 중요시되면서 고가제품과 실용적인 중저가 선물세트로 양극화됐다. ‘할인점 선물세트’가 보급된 반면 90년대 중반 이후 100만원을 훌쩍 넘는 고가의 수입양주가 선물 베스트셀러 상품으로 등극하기도 했다. 선택성, 간편성, 편의성 등 이유로 선물 대용이 된 상품권도 큰 인기를 누렸다. 

2000년대 설 선물은 양극화 현상의 연장으로 분석된다. 고가 백화점 상품과 할인점 중저가 선물세트가 주류가 되고, 상품권이 대표적인 선물로 자리 잡았다. ‘웰빙’트렌드에 맞춰 와인과 올리브유, 건강보조식품 등이 선물로 등장해 인기를 얻었다. 

2016년부터는 ‘김영란법 시행’과 1인 가구 증가로 가성비 상품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금액을 낮추되 종류를 다양하게 한 실속 상품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에는 구매 채널도 더 다양해졌다. 마트나 백화점, 전통시장 등에서 부터 집 앞에 있는 편의점이나 온라인을 통해서도 선물을 사는 시대가 됐다. 87만원짜리 에르메스 팔찌부터 500만원짜리 와인, 49인치 TV, LED 마스크 등 그 종류도 더 다양해졌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명절 선물의 변천사는 시대적 상황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면서 "올 설에는 가성비와 프리미엄 세트상품을 중심으로 일부 젊은층을 겨냥한 이색 상품들이 나와 고객들의 관심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본 기사는 <머니S> 설합본호(제628호·제629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