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경남도, 소상공인 정책자금 1500억 지원

기사공유
경남도청 전경./사진제공=경남도
경상남도가 지역경기 침체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정책자금 1500억 원(일반자금 850억 원, 특별자금 650억 원)을 오는 15일부터 융자 지원한다.

지난해 1450억 원보다 50억 원을 확대한 1500억 원을 지원하며, 소상공인 정책 간담회에서 건의되었던 보증수수료 지원 요청도 일부 반영하여 소상공인들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한다. 

이를 위해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0.3%) 및 제로페이·상생협력상가·공동구매전용보증(0.2%) 상품 대출 시 보증수수료 일부를 신설 지원한다. 또한 도 금고은행인 NH농협은행과 경남은행으로 한정됐던 취급은행을 올해부터 제1금융권 7개 협약은행(농협, 경남,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부산)으로 대폭 확대하여 소상공인들의 편의를 높일 전망이다.

자금신청 대상은 도내 사업자등록을 한 소상공인이며, 휴․폐업 중인 업체, 금융기관과 여신거래가 불가능한 업체, 국세 및 지방세 체납 중인 업체, 사치·향락업종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자금상담 예약은 작년부터 도입된 ‘보증상담 예약시스템’을 통해,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 인터넷으로 개시되며, 인터넷 이용이 어려운 소상공인도 지점을 방문하면 직원이 예약을 대행해준다.

먼저 1분기 일반자금(320억 원) 지원기간은 오는 15일부터 자금 소진 시까지이며, 융자금액은 업체당 1억 원 한도로 1년 만기 일시상환 또는 1년 거치 4년 균분상환이다. 경상남도는 융자금액에 대해 1년간 2.5%의 이자차액을 보전한다.

단,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창원 진해구, 통영, 거제, 고성) 소상공인의 경우에는 2년 만기 일시상환 또는 2년 거치 3년 균분상환으로, 2년간 2.5%의 이자차액을 보전해주며, 최종 산출 보증료 중 0.3% 감면이 적용된다.

특히 일반자금 중 130억 원은 소상공인들의 카드 수수료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경상남도가 추진하고 있는 제로페이 경남 활성화 차원에서 제로페이 가맹점 업체에 우선 할당되며, 0.2% 보증료를 지원해준다.

또한 경상남도는 일반정책 자금 외에 5가지의 특별자금을 운용한다. 지원기간은 오는 15일부터 자금소진 시까지다.

특별자금으로는 사회적 취약계층 소상공인을 집중 지원하기 위한 ‘희망두드림 특별자금’ 200억 원, 창업 소상공인의 창업 활성화 유도를 위한 ‘창업 특별자금’ 100억 원, 일자리 창출 기반 강화와 일자리의 질 향상을 위한 ‘일자리창출 특별자금’ 100억 원, 제조업의 뿌리인 소공인을 지원하여 제조업 혁신을 촉진하고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갈 ‘소공인 특별자금’ 200억 원, 추석맞이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기 위한 ‘추석명절 특별자금’ 50억 원이다. 

아울러 경상남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협약 금융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금융기관 대출금리의 상한을 3.0% 이내로 제한하는 ‘대출금리 상한제’를 계속 시행한다.
경남=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