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박영선 "배민 매각, 나쁜 것만은 아냐… 수수료 인상 없다"

기사공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독일계 기업 딜리버리히어로에 매각된 것과 관련해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며 “정부가 계속 관심을 가지면서 물밑 대화를 지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소상공인 측과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간 만남을 중재한 사실을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대표와 만났는데 수수료를 올린다든가 이런 것은 결코 하지 않겠다는 어떤 약속이 있었다”며 “(김 대표 약속의)증인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에 따르면 김 대표는 소상공인들과의 만남에서 “주식을 독일 쪽에서 사간 건 맞지만 본인이 경영진 중에는 최대주주다”라며 “ 아시아 지역의 경영 책임자를 맡아 전체 회사의 절반을 운영하는 위치를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소상공인들 걱정하는 부분을 걱정 안 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요즘 공유경제, 플랫폼 경제의 가장 큰 특징은 이 기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국민들이 그 기업을 사랑해줘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것이 경영의 포인트이니 그 부분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더니 ‘충분히 알고 있고 또 그렇게 노력하겠다’는 답변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플랫폼 경제는 강자가 살아남는 구조이기 때문에 글로벌화하지 않으면 경쟁에서 자동 소멸된다”며 “스타트업이나 혁신의 입장에서는 이번 결정이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