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출근길] 국산 수제맥주, 일본 맥주 빈자리 노린다

기사공유
/사진=BGF리테일 제공

국산 수제맥주가 일본 맥주의 빈자리를 노린다. 지난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일본맥주의 점유율이 크게 하락한 가운데 올해부터 종량세가 시행되며 국산 수제맥주의 시장 확대 기회가 열렸다. 

9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시작되면서 일본맥주 판매량이 크게 떨어졌다. CU의 일본맥주 매출은 전년대비 90% 이상 급락했다. 월별 매출신장률을 보면 지난해 7월 전년대비 -52.2%로 절반 이상 떨어진 이후 8월 -88.5%, 9월 -92.2%, 10월 -91.7%, 11월 -93.1%, 12월 -93.8%로 최근 6개월 동안 큰 폭으로 매출이 감소했다.

GS25에서도 일본맥주 매출이 하락했다. GS25에 따르면 일본맥주 매출은 7월에 전년대비 42% 줄어든 데 이어 8월에는 94% 떨어졌고 연말까지 90%대의 감소폭을 이어갔다.

일본 맥주의 인기가 시들하면서 국산 맥주의 인기는 오름세다. CU의 국산맥주의 매출 신장률은 지난해 상반기 1~5%로 한자릿수에 불과했으나 하반기 들어 30%이상 뛰어올랐다.

특히 최근 주세법 개정으로 국산맥주 중에서도 수제맥주가 주목을 받고 있다. 올해부터 세금 부과 방식이 가격을 기준으로 한 ‘종가세’에서 용량을 기준으로 한 ‘종량세’로 바뀌면서다.

그동안 수제맥주는 대량 생산이 힘들어 생산 원가가 높다는 점 때문에 세 부담도 많았다. 하지만 종량세 도입으로 수제맥주에 붙는 세금은 30%가량 줄어들 전망이다. 이에 따라 수제맥주업계는 보다 공격적으로 마케팅을 진행할 방침이다.

수제맥주는 출고가 인하했다. 오비맥주가 인수한 수제맥주 회사 핸드앤몰트는 지난해 9월 수제맥주 4종과 핸드앤애플 사이더 2종 출고가를 18~27% 인하했다. 제주맥주는 이미 지난해 11월부터 ‘제주 위트 에일’과 ‘제주 펠롱 에일’ 등의 가격을 약 20% 내렸다.

편의점에서도 수제맥주 행사를 진행한다. CU는 이달 수제맥주 1캔 3500원 균일가, 3캔 9900원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행사 상품은 퇴근길 필스너, 강한IPA, 맥아더 앰버에일, 흥청망청 비엔나라거, 흑당 밀키스타우트, 인생에일 등 총 12종이다.

GS25도 이달 수제맥주 1캔 3500원 균일가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 대상은 총 13종으로 이중 국산 수제맥주는 제주백록담, 광화문, 경복궁, 아크페일에일, 제주위트에일 등이다. 

수제맥주의 가격은 평균 3900~5200원이지만 할인 행사를 적용 받으면 15~40%의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향후 수입맥주와 국산 수제맥주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승택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는 “주류 과세체계의 개편으로 그 동안 수입맥주의 그늘에 가려져 있던 국산 수제맥주가 다양한 맛과 종류의 신제품들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며 “편의점에서 맛 볼 수 있는 수제맥주의 라인업이 더욱 늘어나고 가격도 점차 낮아지는 만큼 관련 시장도 앞으로도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