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집토끼 단속 성공… 4년·34억에 전준우 재계약

기사공유
외야수 자유계약선수(FA) 전준우(왼쪽)가 롯데 자이언츠와 FA 계약을 체결한 뒤 이석환 대표이사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 자이언츠가 전준우까지 붙잡는 데 성공했다.

롯데는 8일 자유계약선수(FA) 외야수 전준우와 계약기간 4년에 최대 34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금은 12억원, 연봉 총액 20억원, 옵션 총액 2억원 규모다.

전준우는 지난 2008년 신인 드래프트 2차 2라운드 전체 15순위로 입단한 뒤 롯데에서만 선수생활을 한 프랜차이즈 스타다. 통산 1071경기에서 135홈런, 555타점, 0.294의 타율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 2019시즌에는 공인구 교체로 리그 내 투고타저 현상이 만연했음에도 22홈런 83타점 0.301의 타율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롯데 구단은 "전준우는 구단에 꼭 필요한 선수고, 리그 정상급 프랜차이즈 스타다. 반드시 잡겠다는 생각이었고 놓친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한 적이 없다"며 "무엇보다 선수단에 귀감이 되는 선수로서 선수단 안팎에서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전준우는 구단을 통해 "계약이 성사되기까지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기다려주신 롯데 팬들께 감사 드린다. 그 동안 정말 많은 분들께 롯데에 남아달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팬분들의 한 마디, 한 마디가 마음에 많이 와닿았고 롯데에서 계속 야구를 해야겠다고 마음을 굳힐 수 있었다"고 잔류 배경을 설명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