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강레오부터 문성실, 남성렬까지"… '셰프표 간편식'이 대세

기사공유
강레오 셰프의 세계 면 요리 시리즈/사진=퍼밀
셰프표 가정간편식(HMR)과 밀키트가 주목받고 있다.

유통업계는 유명 셰프의 손맛을 제품에 담은 간편식을 속속 내놓고 있다. 편리하지만 품질이 떨어진다는 간편식에 대한 선입견을 깨기 위해서다.

식탁이있는삶이 운영하는 스페셜티푸드 플랫폼 ‘퍼밀’(permeal)은 강레오 셰프의 세계 면 요리 시리즈인 이탈리아 정통의 ‘까르보나라 스파게티’, 중화식 수타면의 ‘직화 짜장면’ 등을 선보였다. 쫄깃한 면발이 생명이기 때문에 직접 가서 먹던 면 요리를 우수한 기술을 통해 집에서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한 것. 아낌없는 재료 사용으로 소스가 풍부하고, 면발을 처음 생산한 그대로 영하 16~18도에서 급속 냉동하여 데우기만 하면 방금 조리한 면 요리의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퍼밀 관계자는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로 가정간편식 시장이 확대되는 것에 착안해 강레오 셰프와 손잡고 고품질의 면 요리를 내놓게 됐다”며, “면발 특성상 간편식 구성이 어려웠으나 수차례의 테스트와 급속 냉동 기술로 본연의 맛을 최대한 살렸다”고 설명했다.

간편식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자 대기업들도 다양한 상품을 위해 셰프 모시기에 발 벗고 나섰다. 신세계푸드가 론칭한 올반 에어쿡은 요리연구가 문성실과 협업해 에어프라이어 전용 ‘멘보샤’와 ‘미니 찰핫도그’를 출시했다. 많은 노하우를 보유한 셰프와의 협업으로 중국음식 전문점에서나 맛볼 수 있었던 멘보샤와 바삭한 핫도그를 까다로운 조리법 없이 집에서 즐길 수 있게 됐다. 

양념장, 조리법 등을 하나의 박스에 담은 밀키트 상품 개발에도 셰프들이 가담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의 쿡킷은 셰프들의 참여로 ‘쿵팟퐁커리’ ‘감바스알아히요’ 등 전문점에서 만날법한 맛을 소비자들도 구현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이마트 피코크는 맛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한식·중식·양식 등에서 오랜 경력을 가진 5명의 셰프 영입 후 '레드와인소스 스테이크', ‘훈제오리 월남쌈’ 등을 출시해 별도의 준비 과정 필요 없이 검증된 맛을 제공했다.

이 밖에 직접 방문이 필요했던 맛집 요리를 간편식 형태로 만나볼 수 있다. 한국야쿠르트의 잇츠온은 남성렬 셰프의 레스토랑 가티와 한식주점 뎐의 시그니처 레시피로 ‘대파고추장불고기’를 출시해 집에서도 대파의 향긋함이 가미된 고추장불고기를 맛볼 수 있도록 했다. 

또 마켓컬리는 미쉐린 1스타 레스토랑 리스토란테 에오의 어윤권 셰프의 이탈리안 창작 요리 ‘한우라구 라자냐’, ‘게살 구아카몰’ 등을 간편식 형태로 입고하면서 연일 매진을 이끈 바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