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일본시장 1위 화장품서 '방사성물질' 검출… 국내판매 중단

기사공유
후로후시 모테마스카라 및 라이너.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이른바 '직구 대란'을 일으키며 인기를 끌었던 일본산 화장품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국내에서는 CJ 올리브영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된 제품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판매 중단과 회수 조치에 나섰다. 

7일 식약처는 아이티벡스인터내셔널이 수입한 마스카라 등 화장품 10개 품목에서 사용금지 원료인 방사성물질 토륨(Th-232)과 우라늄(U-238)이 검출돼 해당 제품 판매를 즉시 중단시키고 회수 조치했다고 밝혔다. 회수 대상은 후로후시 모테마스카라 7종과 아이라이너 3종으로 일본시장 내 1위를 차지할 만큼 수요가 많은 제품이다. 

식약처가 관세청의 수입통관 과정에서 표면방사선량이 기준치를 초과한 이력이 있는 제품을 대상으로 수거·검사한 결과 이들 제품에서 화장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방사성 물질)가 확인됐다. 다만 '생활주변 방사선 안전관리법'에 따른 연간 피폭선량의 안전기준(1mSv/y)보다는 매우 낮은 수준이었다.

식약처에 따르면 2018년 5월부터 그해 말까지 해당 마스카라는 8만6182개, 아이라이너는 4만9134개가 각각 국내에 수입됐다. 금액으로 따지면 총 73만156달러어치(약 8억5078만원)다.

이번 회수 명령에 따라 CJ올리브영은 전국 매장에서 해당 품목을 철수했다. 각종 온라인몰에서도 회수 대상 제품은 판매 중지 및 회수된다.

식약처는 "관세청,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함께 수입 화장품에 대한 통관 단계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방사능 검출 시 잠정 판매중지 조처 및 집중 수거·검사를 시행하고 수입사에 유통 제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와 원인 규명 지시 등 수입사 의무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수입사(화장품 책임 판매업자) 또는 구입처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