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연매출 2조원 첫 돌파"… 신세계 강남점, 글로벌 백화점으로 우뚝

기사공유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국내 매장 처음으로 연 매출 2조원을 달성하며 백화점 역사를 또 한번 새롭게 썼다.

7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강남점은 지난해 누적 매출 2조원을 돌파했다. 지난 2010년 개점 10년만에 매출 1조를 기록한 데 이어 '국내 첫 2조 점포'라는 새 기록을 추가하게 됐다. 

◆백화점·면세점·특급호텔 ‘3박자’… 글로벌 관광 명소로

강남점은 ‘2조 클럽’에 가입하면서 이세탄(일본 신주쿠), 라파예트(프랑스 파리), 해롯(영국 런던) 등 세계적인 백화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글로벌 백화점 대열에 합류하게 됐다.

지난 2016년 신관 증축 및 전관 리뉴얼을 통해 영업면적을 기존 약 5만5500㎡(1만6800여평)에서 약 8만6500㎡(2만6200평)으로 늘렸다. 이후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으로 자리잡고 업계에서 독보적인 성장세를 이뤄왔다.

이는 연도별 매출로도 입증했다. 증축·리뉴얼 전인 2015년 1조3000억원이었던 매출은 리뉴얼 오픈 3년차인 2018년 1조8000억원까지 급신장했고 마침내 지난해 ‘연매출 2조원’의 벽을 깼다.

강남은 우리나라를 넘어 세계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특히 전 세계적인 열풍을 주도하고 있는 K-POP 관련 관광 인프라가 탄탄해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이 크게 늘고 있다. 실제 지난해 우리나라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약 1750만명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향후 관광산업은 더욱 커져갈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에 앞서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글로벌 관광도시의 경우 해당 지역의 랜드마크 백화점들이 단순 판매시설을 넘어 중요한 관광 인프라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강남점에 앞서 연매출 2조를 달성한 글로벌 백화점들의 경우도 관광산업과 함께 성장했으며 지금까지도 중요한 콘텐츠로 자리잡고 있다.

강남점도 청담동 등 인근의 트렌디한 패션거리는 물론 시내 면세점(신세계면세점 강남점), 특급호텔(JW메리어트), 센트럴시티(교통)까지 같은 상권을 공유하며 서울을 대표하는 글로벌 쇼핑·관광 메카로 떠올랐다.

지난해 강남점을 찾은 국가별 고객 동향을 살펴보면 중국, 대만, 러시아, 일본, 베트남 등 총 46개국의 다양한 글로벌 고객들이 찾아 이를 증명하고 있다. 특히 면세점, 특급호텔과 연결된 구조로 더욱 큰 시너지 효과를 보고 있다.

면세점 오픈 직전인 2018년 6월과 면세점을 품은 이후인 지난 2019년 12월의 신세계 강남점의 외국인 현황을 비교해보면 매출은 무려 90% 이상 신장했고 구매고객수는 50% 증가했다.

특히 대한민국 대표 럭셔리 백화점답게 외국인 큰손 고객들이 전체 외국인 매출을 이끌었다. 명품 장르에서 외국인 매출은 면세점 오픈 전 대비 200% 신장했고, 럭셔리 워치의 경우는 600%까지 신장했다. 강남점의 지난해 외국인 전체 매출 역시 2018년 대비 60% 신장했다.

외형 확대뿐 아니라 업계 최초로 ‘전문관’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내실을 다진 것도 강남점 성장에 한몫했다. 강남점의 ‘전문관’이란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A부터 Z까지 해당 장르에서 필요한 모든 상품들을 품목별 편집매장 형태로 꾸민 새로운 쇼핑 공간이다. 기존 브랜드 위주의 매장구성에서 상품위주의 체험형 매장형태로 바꾼 것이 특징이다.

신세계백화점 대표 차정호 사장은 “국내 최초로 연매출 2조를 달성한 강남점은 이제 국내를 넘어 글로벌 백화점으로 손꼽히는 위용을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도 최신 트렌드를 총망라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트렌트세터들이 찾는 대한민국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입지를 굳건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