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SSG닷컴, 새벽배송 서울 전역으로 확대… 알비백 이벤트 실시

기사공유

“새해에는 백화점 상품까지 주문 가능한 SSG닷컴의 특별한 ‘새배(새벽배송)’ 받으세요.”

SSG닷컴이 새해부터 서울 전 지역으로 ‘새벽배송’ 권역 확장에 나선다. 지난 6월 말 서울 11개구 대상 일 배송물량 3000건으로 첫 새벽배송을 시작한 이래 6개월 만에 관공서나 학교 등 비주거지역을 제외한 서울 전역으로 배송 권역을 확장하는 것이다.

또한 경기지역은 기존 판교와 수지·일산을 비롯해 김포·검단·인천·하남·수원·청라·부평·구월·광명·송도·시흥·시화·안산·안양·군포·의왕·과천·동탄·평촌 등 지역이 포함된다.

다만 주거밀집 지역 중심으로 일부만 해당되는 곳이 있는 것을 감안해 SSG닷컴은 홈페이지를 통해 ‘새벽배송 가능지역 찾기’를 지원한다. 주소만 입력하면 내가 사는 곳이 배송 가능 지역에 해당하는지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새로 확대된 권역의 경우 2020년 1월1일 오전 12시부터 SSG닷컴 모바일 앱과 PC로 주문 가능하다. 결제한 상품은이튿날인 1월2일 월요일 오전 6시까지 고객 집 앞에 도착하게 된다.

하루에 배송 가능한 물량 또한 총 1만건으로 두 배 늘린다. SSG닷컴은 네오002와 003의 운영 효율을 지속적으로 높여 2020년 말까지 서울 및 수도권 지역 총 2만건까지 새벽배송이 가능하게 한다는 목표다.

새벽배송 취급상품은 총 1만5000개에서 2만7000개까지 80% 확대하는 한편 ‘백화점 식품관’을 열고 쓱배송과 새벽배송으로 주문이 가능하도록 했다. 서비스 초기 1만종에 비해 구색을 세 배 가까이 늘린 셈이다.

특히 SSG닷컴은 백화점 식품관을 신설해 신세계백화점을 비롯한 ‘국내 5대 백화점’에서 구매할 수 있는 900종의 상품을 선별, 일반배송은 물론 새벽배송으로도 구입할 수 있도록 했다. 대표적으로 60개월 미만의 암소 한우와 특수 부위를 엄선한 프리미엄 정육상품은 물론 프리미엄 과일인 ‘금실딸기’와 미국 ‘오톰크리스프 청포도’, 한국유기농협회의 친환경 채소류와 유기농상품, ‘오설록’ 녹차, ‘웨지우드 티포유’ 세트, ‘사비니 타르투피’의 트러플 소금과 오일, ‘카나슈’ 설탕 등 국내외 품질력 우수한 프리미엄 상품을 한 곳에 모았다.

이로써 SSG닷컴 새벽배송으로 주문할 수 있는 상품은 비식품을 제외하고서도 신선식품 5000종, 가공식품 1만2000종으로 총 1만7000종에 달하게 됐다. 피코크나 노브랜드 등 이마트 PB와 가정간편식(HMR) 등 가공상품은 물론 당일 오전 5시에 수확해 오후에 배송하는 신선딸기 신선 상품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이 밖에도 네오003에 위치한 베이킹 센터에서 직접 만든 빵과 당일 착유 당일 생산한 우유, 노량진 시장과 가락시장 경매를 통해 직송하는 농수산물 등을 갖춰 소비자 선택의 폭을 크게 넓혔다.

한편 SSG닷컴은 새벽배송 서비스 확대를 기념해 특별 프로모션도 함께 준비했다. SSG닷컴은 패브릭 전문 브랜드 키티버니포니(KBP)와 협업해 만든 ‘알비백 스페셜 에디션’ 10만개를 제작해 새해 첫 새벽배송 신규 주문 고객에게 증정한다. 알비백은 SSG닷컴 새벽배송에서 사용되는 재활용 가능 보랭가방으로, 최대 9시간까지 적정 온도가 유지되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고객의 경우 프로모션 기간 내 3회 이상 주문한 뒤 응모하면 선착순으로 택배 발송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새벽배송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에게는 다음달 14일까지 2주간 온라인스토어 네오003 내 베이킹 센터에서 직접 구운 빵을 사은품으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있다. 이와 함께 1월 한달간 새벽배송 전 고객 대상으로 1만원 이상 구매 시 사용할 수 있는 무료배송 쿠폰을 5장 지급하는 행사도 함께 펼친다.

최택원 SSG닷컴 영업본부장은 “2019년에는 새벽배송의 시작에 의미를 뒀다면 내년부터는 기존 새벽배송의 단점을 보완해 차별화 경쟁력을 집중적으로 보여줄 계획”이라며, “최근 가동을 시작한 온라인스토어 ‘네오003’을 통해 인프라 혁신을 보여주는 한편, 백화점에서 구입할 수 있는 상품까지도 새벽배송으로 판매하며 신선식품 ‘장보기’ 시장의 경쟁 우위를 확고히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