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맛남의 광장' 한우불고기 버거·멘보사과 완판… 모양새보니

기사공유
맛남의광장 완판.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 캡처

'맛남의 광장' 백종원과 제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이 장수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백종원은 태풍 피해로 상품성이 떨어져 재고가 쌓인 장수 사과 살리기에 나섰다. 장수의 또 다른 특산물 한우는 비선호 부위인 사태 요리를 개발해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은 이날 장수 사과 농가를 찾았다. 농민은 "사과가 덜 익어서 색이 안 나왔다. 그래서 못 땄는데 태풍 때문에 한해 농사를 망쳐 어려운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백종원은 "상품성 떨어지는 사과를 가져가서 연구해 보겠다"며 "일찍 수확해서 보관하기 힘든 것은 뭔가 여러 가지로 해 먹을 수 있는 걸 찾겠다"고 위로했다.

백종원은 이 자리에서 홍로 사과즙을 맛봤다. 안 팔린 홍로 사과는 즙으로 미리 짜서 판매를 한다는 것. "고추장 담을 때도 좋다"는 농민의 얘기에 백종원은 바로 고추장을 먹어봤다. 고추장을 만들 때 물을 넣지 않고 사과즙을 대신 섞어 단맛이 일품이었다.

자신뿐 아니라 장수 사과 농민들이 이 사과즙을 많이 갖고 있다는 말에 백종원은 "누군가가 싹 사주시면 좋아하시겠냐"며 "제 자체는 거상이 아니지만 제 뒤에 거상이 하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아울러 백종원은 장수군청도 방문했다. 군청 관계자로부터 장수 한우가 유명하다는 얘기를 들었다. 특히 "사람보다 소가 더 많다. 장수 인구는 2만3000명인데 소는 3만마리쯤 된다"는 말에 깜짝 놀랐다. 한우는 구이용이 아닌 비선호 부위가 문제라고. 이에 백종원은 사태, 목심 등 비인기 부위의 매력을 전파하기로 마음먹었다.

백종원은 메뉴를 개발했다. 한우불고기버거, 멘보사과 등 특산물 요리들이 덕유산 휴게소에서 손님들을 만났다. 손님들은 남녀노소 불문하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새우 대신 사과를 넣었는데 맛있네", "정말 맛있다. 맛있다고 몇 번 얘기하는지 모르겠다" 등의 얘기가 오갔다.

장수에서 장사를 무사히 마친 멤버들은 "사람한테 받는 에너지가 있는 것 같다", "우리 장사해도 되겠다"고 얘기했다. 뜨거운 관심 속에 한우불고기 버거 68개, 멘보사과 45개가 완판을 기록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