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출근길] 햄버거에 콜라까지… 연말 먹거리 가격 줄인상

기사공유
서울의 한 햄버거 프랜차이즈에서 소비자가 메뉴판을 들여다보고 있다. /사진=뉴스1 DB

새해를 앞두고 장바구니 물가가 요동치고 있다. 식품·외식업계가 잇따라 가격 인상에 나서면서 가계 부담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햄버거 프랜차이즈 버거킹은 이날부터 27개 메뉴 가격을 평균 2.5% 인상한다. 가격인상 메뉴는 ‘와퍼’, ‘통새우와퍼’, ‘트러플머쉬룸와퍼’ 등 버거류 20종과 사이드 메뉴 6종, 음료 1종 등 총 27종이다. 제품별 인상폭은 100원~300원이다.

경쟁사인 롯데리아는 지난 19일부터 버거와 디저트 등 26개 메뉴에 대한 판매가격을 200~500원 인상했다. 버거류 13종, 디저트류 6종, 드링크류 2종, 치킨류 5종 등이며 평균 인상률은 2.0%다.

농심도 이날부터 ‘둥지냉면’과 ‘생생우동’ 출고가를 각각 12.1%, 9.9% 올리기로 했다. 이번 가격 인상으로 둥지냉면과 생생우동의 소매가격은 각각 200원가량 오른다.

앞서 코카콜라는 지난 26일부터 일부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5.8% 인상했다. 코카콜라 250㎖ 캔 제품과 500㎖페트 제품이 각 4.9%, 1.5ℓ 페트 제품이 5% 오른다. 캐나다드라이도 5.2% 인상한다.

업체들은 임차료와 인건비, 각종 원자재 가격 등 제반비용 상승으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농심 관계자는 “제조원가와 판매관리비 등 제반비용의 지속적인 상승으로 불가피하게 가격인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버거킹 관계자도 “원재료와 인건비 상승 등 제반 비용 상승으로 일부 메뉴에 한해 가격 인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연말마다 반복되는 가격 인상에 소비자들의 원성은 끊이지 않는 상황. 지난해 12월에는 우유업계와 치킨업계가 일제히 가격을 올린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후발업체는 물론 다른 업계까지 가격 인상 바람이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