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한섬, 'H패션몰' 순항⋯ "매출・가입회원수 급증"

기사공유
H패션몰 이미지
한섬의 종합 온라인 패션몰 ‘H패션몰’이 순항하고 있다. 매출과 가입회원 수 모두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 H패션몰은 ‘타미힐피거’, ‘DKNY’, ‘CK캘빈클라인’ 등 국내외 8개 브랜드를 운영하는 패션몰로 프리미엄 온라인몰 ‘더한섬닷컴’과 함께 한섬 온라인 사업의 양대 축 중 하나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 한섬은 ‘H패션몰’의 올해 매출(잠정치)이 지난해 대비 20% 증가한 610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26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이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을 인수한 2017년(300억원)대비 약 두 배 이상 매출이 늘어난 것이다.

가입회원 수도 올해 12월 기준 100만명을 넘어섰다. 2017년 39만명이던 ‘H패션몰’ 회원 수는 지난해 59만명을 넘었고, 올 들어선 41만명 증가해 총 가입회원 수가 100만명을 돌파한 것이다. 특히 밀레니얼 세대 중심의 마케팅 전략으로 올해 신규 가입 고객 중 20~30대 젊은 고객층 비중이 72%에 달했다. 

한섬 측은 H패션몰의 고속성장 비결로 글로벌 패션 트렌드에 맞춘 상품 경쟁력 강화 전략과 브랜드 구성에 있어서의 선택과 집중 전략을 꼽고 있다. 

한섬은 상품 경쟁력 강화의 일환으로 H패션몰의 주요 브랜드인 타미힐피거의 ‘뉴트로(New-tro)’ 상품 구성을 확대했다. 지난 2017년 40여 개에서 올해 200여개로 상품 구성을 대폭 늘린 것이다. 

특히 뉴트로 패션 트렌드에 맞춰 미국 타미힐피거 본사에 직접 제안해 복고풍 스타일 스니커즈인 ‘청키슈즈 시리즈’를 선보였는가 하면, 신발・의류 상품에 아시아 국가 소비자들의 체형에 맞춘 ‘아시안 핏(Asian fit)’을 적용하는 등의 노력도 계속해왔다. 그 결과 ‘타미힐피거’ 온라인 매출은 지난 1년간 73% 증가했다. 

‘H패션몰’ 브랜드 전반에 대한 선택과 집중 전략도 주효했다.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밀레니얼 세대 타깃의 온라인 패션몰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기존 H패션몰 매출의 20% 이상을 차지하던 ‘클럽모나코’, ‘오브제’, ‘오즈세컨’ 브랜드를 올초에 한섬의 프리미엄 온라인몰 ‘더한섬닷컴’으로 과감히 옮겼다. 

대신 ‘덱케’, ‘SJYP’의 ‘브랜드 리빌딩’ 작업을 통해 캐주얼하고 트렌디한 스타일의 상품 라인을 확대하는 등 각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은 성과로 이어졌고, 덱케의 올해 H패션몰 내 매출은 전년대비 53% 증가했다. 

여기에 차별화한 고객 편의 서비스도 H패션몰 성장에 한몫을 했다. 온라인에서 제품 선택 시 제품 이미지만으로 사이즈나 스타일을 가늠하기 힘든 소비자들을 위해 실제 모델이 제품을 착용한 영상을 다양한 각도에서 볼 수 있게 한 ‘리얼핏’ 서비스를 선보였고 고객들이 상품 후기를 올리면 할인 포인트를 증정하는 ‘리뷰플러스’ 서비스를 만들어 젊은 고객들의 호응을 얻기도 했다. 

한섬은 H패션몰 외형 확장에 발맞춰 최근 경기도 용인시에 3만3924㎡(1만280평) 규모의 ‘타미힐피거 전용 물류센터’를 짓고 운영에 들어갔다. 자동화 물류 시스템 구축으로 포장 및 출고 시간이 기존 한섬 물류센터(경기도 광주) 이용 때 보다 평균 3배 빨라졌고,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물량 규모도 두 배로 늘었다. 아울러 ‘펀슈머(펀+컨슈머)’ 트렌드에 맞춘 이색적인 마케팅과 서비스를 강화해 매출과 신규 가입자 확대란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겠다는 계획이다. 

한섬 관계자는 “최근 온라인 중심의 패션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온라인 사업을 꾸준히 확장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H패션몰에 더욱 차별화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선보여 국내 오프라인 패션시장뿐만 아니라 온라인 패션 시장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