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축산물이력제, 내년부터 닭·오리·계란까지 확대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진열된 계란에 산란일자등이 표시돼 있다. /사진=뉴시스
축산물이력제 대상이 닭, 오리, 계란까지 확대된다.

2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닭·오리·계란 이력제의 시행근거를 마련하고 1년간의 준비를 거쳐 시행을 위한 하위법령(시행령·시행규칙) 제정을 마무리했다.

축산물이력제는 축산물의 사육, 도축, 포장, 판매 등 이력정보를 공개해 소비자가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제도다. 2008년 국내산 소부터 도입해 수입산쇠고기, 국내산 돼지, 수입산 돼지까지 적용범위를 넓혔다. 닭·오리·계란 이력제는 내년 1월 시행될 예정이다.

닭·오리·계란 이력제가 시행되면 농장경영자는 축산물품질평가원(축평원)에 농장식별번호를 신청해야 한다. 농장에서 닭·오리를 이동하면 5일 내 축평원에 신고하고 이동신고서와 거래명세서에 농장식별번호를 표시할 의무가 있다. 매달 말일 기준 5일 내 사육현황을 축평원이나 모바일 이력제 신고앱을 통해 신고해야 한다.

도축업자의 경우 이력관리시스템을 통해 이력번호를 발급받아 포장지에 표시하고 도축처리 결과도 완료 당일에 신고해야 한다. 포장처리업체 및 축산물 판매업자도 거래내역을 5일 내 이력관리시스템에 입력할 의무가 발생한다.

계란이력번호 표시의무자는 이력관리시스템을 통해 이력번호를 발급받아 포장지에 표시하고 선별포장 처리결과를 포장이 완료된 날 신고해야 한다. 식용란수집판매업자 및 판매점 등과 거래한 내역도 5일 내 이력관리시스템에 기록하는 것이 필수다.

이를 통해 소비자는 닭·오리·계란 포장지에 표시된 이력번호(12자리)를 모바일 앱이나 홈페이에 입력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생산자, 도축업자, 포장판매자 및 축산물 등급 등에 대해 자세한 정보 조회가 가능하다.

수입산 이력축산물에 대해서만 공개하던 이력번호도 국내산 이력축산물로 확대된다. 내년 1월부터 학교 등 집단급식소, 700㎡ 이상 식품접객업자 및 통신판매업자는 국산 이력축산물의 번호를 메뉴표시판 등에 공개해야 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닭·오리·계란 이력제가 시행되면 소비자의 알권리와 선택권은 물론 효율적인 방역관리와 수급관리가 개선될 것”이라며 “축산농가와 도축·포장·판매업체 등 이력제 의무 준수 대상자들은 현장에서 이력제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