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창업 중심도시 부산’을 위한 밑그림 나왔다

기사공유
부산 창업촉진지구 대상지/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가 기술창업의 촉진 및 활성화와 민간 창업생태계 중심의 상호교류·협력·집적화 지원을 위한 '부산 창업촉진지구'를 25일 지정 고시했다.

'부산 창업촉진지구'는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도하는 사업으로 시는 지난 4월 전국 최초로 제정된 '부산광역시 기술창업 지원조례'에 ‘창업촉진지구’ 지정과 지원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지정 대상지는 산업별로 특화된 6개 지구로 센텀 지구(ICT·콘텐츠·게임·MICE), 서면·문현 지구(핀테크·블록체인), 대연·용당 지구(대학, R&D, 청년문화), 부산역·중앙동 지구(서비스·물류·전자상거래·해운·항만), 사상스마트시티 지구(첨단제조), 영도 지구(해양산업)이며 총 2833만㎡ 규모다.

선정기준은 접근성(교통여건), 창업인프라 집적도, 특화산업 연계·장기발전 가능성 등이 높은 지역을 고려했다. 지난 9월 기본계획(안) 공고 및 시민 의견 수렴과 공청회, 기술창업자문위 의견 검토를 거쳤다.

시민의견 수렴 기간 중 제시된 남구 부경대·경성대·동명대 캠퍼스 일대 추가지정 의견(학생인구 6만명 거주지역 및 대학로 문화거리, 대학산학연협력단지 조성 지역)에 대해 시는 앞으로 지원사업 대상범위 확대와 창업도시로 대외적 이미지 선점 및 창업붐 확산을 위해 대학·연구개발(R&D)·청년문화에 특화된 창업촉진지구로 추가지정을 확정했다.

현재 6개 지구에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텀기술창업타운(센텀), KRX·IBK 창공, 위워크(서면·문현), 부산창업지원센터·부경대 드래곤밸리(대연·용당), 크리에이티브 숍·부산유라시아플랫폼(부산역·중앙동),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영도) 등 20여개의 창업지원 앵커시설이 운영 중이다.

부산시는 지구 내 창업지원 앵커시설을 중심으로 스타트업의 집적화와 융복합 클러스트 조성을 위해 우수 투자자·창업기업 유치, 중견기업 참여, 공간지원 및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사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부산 창업촉진지구는 향후 ‘창업 중심도시 부산’을 위한 밑그림이 될 것으로 본다”며 “실리콘 밸리가 1960년대부터 50여년의 세월을 통해 세계 스타트업 메카로 성장했듯 우리도 부산 창업촉진지구를 통해 민간중심의 창업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