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국산맥주는 물론 수입맥주까지… '와인'이 다 제쳤다

기사공유
/사진=이마트 제공

와인이 국산맥주와 수입맥주를 각각 차례로 ‘도장깨기’했다.

22일 이마트가 2019년(1월1일~12월19일) 주류 매출을 결산한 결과 와인이 처음으로 주류 소분류 내에서 국산맥주와 수입맥주를 각각 제치고 가장 많은 매출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와인은 주류 내에서뿐만 아니라 올해 이마트 품목별 전체 매출 순위상 톱10에 올랐다. 

2000년대초 이래로 성장가도를 달려왔던 와인은 지난 2016~2017년 소비자들의 입맛이 수입맥주로 돌아서면서 맥이 꺾여 역신장을 거듭했다. 하지만 최근 초저가 와인을 비롯해 현지가보다도 낮은 중저가 와인이 이마트에 등장하고 수입맥주에 물린 소비자들이 다시 와인을 카트에 담으면서 매출액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급격한 성장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

이마트의 최근 3개년 주류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맥주(국산+수입)의 매출 비중은 2017년 50.5%, 지난해 47.6%, 올해는 43.8%로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중 국산/수입 맥주의 비중은 각각 2017년 24.9%(국산)/25.6%(수입), 지난해 22.6%(국산)/25%(수입), 올해는 22.2%(국산)/21.6%(수입)로 감소하는 추세다.

반면 같은 기간 와인은 2017년 17.8%로 출발해 지난해 20.2%를 거쳐 올해는 23.3%로 국산과 수입맥주를 모두 제쳤다. 소주도 같은 기간 16.9%, 17.2%, 18.2%로 분발했지만 와인의 아성에는 미치지 못했다.

와인은 신장율에서도 눈부신 성과를 거둬 지난해 19.9%, 올해는 10.4%를 각각 기록했다. 

명용진 이마트 주류 바이어는 "온라인에서는 팔지 않는 와인이 오프라인 집객 상품으로 그 중요도가 더욱 높아지는 추세"라며 "10㎖당 가격이 수입맥주와 비슷한 도스코파스가 올해 107만병 팔린 것을 비롯해 최근 이마트가 규모의 경제를 통해 질 좋은 와인들을 현지가보다도 저렴하게 판매하면서 와인 대중화가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고 분석했다.

실제 이마트가 판매하는 주요 인기 와인 가운데 70종 가량이 현지가보다 낮았다.3~4년 전부터 이마트가 수입사와 협업해 적극 가격을 낮춘 덕분이다.

특히 칠레보다도 저렴한 ‘도스코파스’를 비롯해 '세븐폴스 까버네쇼비뇽'의 경우 판매가 1만9800원으로 현지가(美 2만2173원)보다 10% 가량 저렴하다. '피터르만 바로산 쉬라즈'도 마찬가지로 1만9800원으로 현지가(호주 2만2173원)보다 10%가량 저렴하다.

현지가 절반 이하 가격의 와인도 있다. '모아나 파크 말보로 소비뇽블랑'의 경우 판매가 9900원으로 현지가(뉴질랜드 2만2240원)의 57%나 저렴하다.

명 바이어는 "도스코파스의 경우 '수입맥주에 준하는 가격' 명제를 먼저 설정하고 이에 맞는 와인들을 '블라인드 테이스팅'해 고른 가성비 와인"이라며 "저렴하고 좋은 품질의 와인들이 많아지면서 와인이 맥주와 같은 일상주가 됐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