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국내산 둔갑' 부산시내 일반음식점 11곳 적발

기사공유
부산시 특사경의 원산지 수사 장면./사진제공=부산시
일본산 참돔·가리비·멍게와 중국산 낙지 등을 국내산으로 둔갑해 판매한 부산지역 일반음식점 11곳이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업경찰과(특사경)는 지난 9~11월 최근 다량으로 유입되고 있는 일본산 수입수산물인 참돔·가리비·멍게 등의 불법유통 행위에 대한 수사를 했다고 9일 밝혔다.

부산특사경의 수사결과, 일본산 수입 활어와 어패류 등을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한 8곳과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3곳 등 11곳이 적발됐다. 이곳들은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혐의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A업소는 일본산 참돔 25.3㎏을 국내산으로 원산지 표시해 일반 손님에게 제공했다. B업소는 중국산 낙지와 일본산 가리비 20㎏을 국내산으로 판매했다. C업소 등 6곳은 일본산 멍게 약 510㎏을 국내산으로 판매하다 적발됐다.

이들 8곳 일반음식점에서 일본산 등 수입수산물을 국내산으로 둔갑해 판매·유통된 수산물은 약 2000㎏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D업소 등 3곳은 일본산 멍게를 원산지 표시하지 않고 판매하다가 적발됐다. 특사경은 즉각 관할 구청에 통보해 행정처분 조치했다.

이외에도 수산물시장 내에서 원산지 표시사항을 일부 누락하거나 잘 보이지 않는 곳에 원산지를 표기하는 등 표시사항을 경미하게 위반한 28곳을 현지시정 조치했다.

부산시 특사경 관계자는 “먹거리 안전이 특히 시민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불법 식품이 수입·유통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식약청 등과 긴밀히 공조해 수사를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