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시, '허가거리가게' 확산… 동대문구 78개 노점 정비

기사공유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청량리역 앞 등 동대문구의 5곳 78개 무허가 노점을 허가된 거리가게로 정비하겠다고 8일 밝혔다. 지난 9월 노점으로 혼잡했던 영등포역 앞(영중로)을 걷기 편한 보행친화거리로 재단장한 데 이어 동대문구 무허가 노점을 연내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거리가게 허가제’는 시민 보행권과 도시미관을 해치지 않는 요건을 갖춘 거리가게에 정식으로 도로점용 허가를 내주는 정책이다.

운영자는 점용료 납부 등 의무를 다하며 안정적으로 영업할 수 있다. 시민과 상인의 상생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보도 폭을 넓히고 장애물을 제거하는 방식의 물리적 보행환경개선사업과는 차별화된다.

5곳은 동대문구의 청량리역 앞 청량리교차로 일대(52개), 회기역(14개), 전농사거리(8개), 장한평역(3개), 신설동역(1개)에 분포됐다.

탈바꿈 하는 곳은 52개 노점이 참여하는 청량리역 일대다. 지하철·버스 이용객과 시장 방문객으로 유동인구가 많은데다 무허가 거리가게(노점)가 보도 절반 가까이를 차지해 거리가 혼잡하고 보행자가 걷기 불편했던 곳이다.

시는 판매대 규격화를 등을 마쳤고 전기와 공용수도 등 나머지 기반공사도 이달 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기존 노점은 작지만 하나의 가게로 모습을 갖춘 규격화(가로 3종류, 세로 2종류) 된 거리가게로 질서정연하게 들어섰다. 거리가게 크기가 작아지면서 보도 폭이 최소 2.5m 이상 확보됐고 노후 보도 교체·정비도 완료돼 시민 보행 편의가 확대됐다.

영등포구 영중로가 노점이 밀집한 대규모 지역을 종합 정비하는 사업이었다면 동대문구의 경우 대규모 지역(청량리역 일대)부터 그 이외 지역의 소규모, 개별 가게까지 다양한 유형이 혼합된 형태다.

서울시 관계자는 “다양한 규모의 사업을 동시에 추진한 사례로 거리가게 허가제 사업 유형을 다각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은 거리가게, 상인 등 이해관계자와 80여차례 대화·협의 끝에 결실을 맺게 됐다”고 설명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