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소기업 소상공인공제 BI, '노란우산공제'→'노란우산'으로 변경

기사공유
중소기업중앙회는 2007년부터 운영하는 소기업·소상공인공제의 브랜드 네이밍을 ‘노란우산공제’에서 ‘노란우산’으로 변경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브랜드 이미지(BI) 변경으로 브랜드명을 모바일 환경 확산 등 최근 트렌드 변화에 맞게 단순화해 대중들의 기억과 연상 효과를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중기중앙회 측 설명이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노란우산 BI는 ▲브랜드명을 모바일 환경 확산 등 최근 트랜드 변화에 맞게 단순화하고 ▲서브타이틀(소기업소상공인공제)을 표기해 사업의 실체를 명확하게 했다. 브랜드 네이밍 변경과 더불어 ▲월 부금액 변경(5만~100만원→1만~200만원) ▲지방자치단체 관내 가입자 부금지원 확대 ▲인터넷·모바일 통한 업무 확대 등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또 ▲경영자문·상담 확대 ▲소상공인의 재기·역량강화 교육 확대 ▲노후설계 교육·힐링캠프 확대 ▲고객 온라인 마케팅 플렛폼 운영 등 사업지원 ▲리조트 등 휴양시설·건강검진 할인 등 복리증진을 통한 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원섭 공제사업단장은 “최근 최저임금, 임대료 인상, 소상공인의 과당경쟁과 장기적인 경기침체 등으로 소기업·소상공인은 어느 때보다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다”면서 “제도를 개선하고 고객 복지서비스도 확대해 소기업소상공인의 사회안전망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란우산은 2007년 출범 후 121만명의 소기업·소상공인이 가입하고 있다. 그동안 약 30만명의 고객에게 폐업이나 사망에 따른 공제금을 지급했다. 노란우산은 중소기업중앙회,시중은행 및 농협중앙회, 수협, 새마을금고 등에서 가입할 수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