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매콤한 한국라면에 빠진 중국, 1년 400억개 소비

기사공유
중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라면/사진 =코트라 웹사이트
중국이 한국의 매콤한 라면의 매력에 푹 빠졌다. 전세계 라면 소비의 약 40%를 차지하는 중국이 최근 몇년간 라면 수입을 계속 늘리는 가운데 한국이 최대 수혜 국가로 떠올랐다.

30일 코트라에 따르면 중국의 라면 수입액은 2014년 8386만달러(991억원)에서 지난해 2억4만달러(2836억원)로 급증했다. 올해 들어서도 상반기 수입액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나 늘었다.

특히 중국이 한국에서 수입한 라면이 2014년 1515만달러(179억원)어치에서 지난해 1억달러(1181억원)어치로 6.6배 수준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지난해 중국의 전체 수입산 라면 시장에서 한국은 대만을 제치고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이같은 중국의 라면 수입 급증은 프리미엄 제품을 중심으로 시장 자체가 계속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전체 라면 매출 규모가 전년보다 5% 안팎의 성장세를 보인 가운데 프리미엄 라면 매출은 30% 이상 늘었다.

세계인스턴트라면협회(WINA)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라면 판매량은 약 1036억개로, 이 가운데 무려 402억5000만개(38.9%)가 중국(홍콩 포함)에서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연간 1인당 라면 소비량은 한국(74.6개)이 베트남(53.9개)과 네팔(53.0개) 등을 제치고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지난해 라면 판매량이 약 38억2000만개로, 세계 8위에 랭크됐다.

코트라는 보고서에서 "한국 라면 생산업체들은 중국의 중산층 소비 트렌드에 주목하고 프리미엄 라면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야 한다"면서 "유행 트렌드 외에도 혁신적인 기법과 유통 채널을 발굴해 다양한 소비자 요구에 대응하고 소비 경험을 높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