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블랙프라이데이 스타트]② 폴로 스웨터가 2만원대… 직구로 뭐사지?

기사공유
인천 중구 인천세관 특송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 때 해외 직구로 수입된 물품을 분류하고 있다. /사진=뉴스1

미국 최대 쇼핑시즌 ‘블랙프라이데이’가 시작되면서 직접구매(직구)족들이 들썩이고 있다. 올해 블랙프라이데이에는 폴로, 갭 등 패션용품과 삼성, LG 등 가전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블랙프라이데이는 한국시간으로 29일 오후 2시부터 오는 30일 저녁 7시까지 진행된다. 미국 패션·가전·유통업체들은 이 기간에 온·오프라인에서 대폭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한국 소비자들도 아마존, 이베이, 메이시스 등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해외 상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어디서 뭘 사야 이득일까

해외직구 배송대행업체 몰테일에 따르면 지난해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해외 직구족이 가장 많이 이용한 TOP5 인기사이트는 폴로랄프로렌(23%), 아마존(20%), 갭(10%), 이베이(7%), 다이슨(5%) 순으로 집계됐다.

폴로는 직구족이 가장 선호하는 브랜드인 것으로 나타났다. 폴로에서 가장 많이 구입한 제품은 스웨터다. 폴로 스웨터는 평소 직구 가격이 55달러(약 6만5000원)지만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21.05달러(약 2만5000원)에 구매가 가능하다.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동안 직구족이 가장 많이 구입하는 품목은 가전제품이다. 몰테일이 지난해 블랙프라이데이 직구제품을 품목별로 분류한 결과 국내 직구족의 31%가 가전제품을 구입했다. 이어 의류·속옷(30%), 신발·잡화(27%), 완구류(6%) 순이다.

올해도 생활가전제품의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 삼성전자의 82인치 Q70R 스마트 4K UHD TV를 미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2000달러 할인된 2499.99달러에 구입 가능하다. LG전자의 C9 클래스 4K 스마트 OLED TV 55인치도 미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1000달러 할인된 1499.99달러에 구입할 수 있다.

블랙프라이데이 단골 인기상품인 다이슨은 올해도 인기를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다이슨은 V11 등 신제품이 잇따라 출시되면서 기존 V6, V7, V8, V10 등 구형모델들이 할인판매되고 있다. 지난해 인기 상품이었던 V8 앱솔루트는 다이슨 홈펭지에서 250달러에 판매 중이다. 이베이에서는 V7 플러피헤파를 199.99달러에 판매하고 있다.

의류, 잡화도 특가로 판매한다. 지난해 블랙프라이데이에 인기가 좋았던 뉴발란스993 운동화는 이베이에서 89.99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폴로 여아 롱푸퍼도 폴로에서 61.31달러에 판매 중이다. 토리버치 엘라토트 가방은 토리버치 사이트에서 139달러에 판매 중이다. 

◆직구시 꼭 확인하세요

단 모든 제품이 다 싼 것은 아니다. 배송료와 관·부가세 등을 고려하면 국내에서 사는 것과 비슷하거나 비싸지는 경우도 있으니 잘 따져봐야 한다. 특히 구매 시 상품 상세페이지에서 ‘한국 직배송’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직배송이 불가능한 경우 ‘해외 배송대행지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 상품을 배송대행지로 주문한 뒤 배송대행지에서 한국으로 배송하는 방식이다.

구입할 제품이 수입금지 품목에 해당되는지도 파악해야 한다. 수입금지 성분이 포함된 약품, 가공 육류, 스프레이 등은 통관 단계에서 폐기된다. 비타민이나 건강보조식품은 최대 6병까지로 수량을 제한하고 있다. 향수는 60㎖이하 1병까지 통관이 가능하며, 주류도 1ℓ이하 1병까지만 통관이 허용된다. 반입 금지 품목은 관세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해외 직구를 위해서는 우선 비자(VISA) 등 해외결제 가능한 카드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아울러 구매 시에는 현지 통화(달러)로 결제하는 것이 좋다. 원화로 결제할 경우 이중 환전 비용이 들기 때문이다.

해외에서 산 상품을 한국에 들여올 때는 관세가 8~13%, 부가세가 10% 붙는다. 다만 총 금액이 미국 200달러(약 23만원), 그밖의 지역 150달러(약 17만원) 이하라면 관세가 부과되지 않는다. 또 잡지 등 서적류는 관세와 부가세가 붙지 않는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