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젤리맛집 세븐일레븐으로 오세요

기사공유
지난 2016년 ‘세븐셀렉트 요구르트젤리’를 출시하며 전국적으로 편의점 젤리 붐을 일으켰던 세븐일레븐(대표 정승인)이 차별화 젤리 상품을 선보이며 PB 젤리 라인업을 확대한다.

이번에 출시한 ‘세븐셀렉트 보석젤리’는 설탕입자를 젤리 표면에 입혀 반짝이는 보석 모양을 구현한 젤리로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쫀득쫀득한 식감을 자랑한다. 반짝이고 화려한 비주얼로 아이들과 젊은 여성층에게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소다맛, 복숭아맛 2종으로 구성됐다.

아이들 간식으로 치부되던 젤리가 다양한 맛과 모양의 상품들로 대거 출시되면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디저트로 각광받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메가 히트 상품인 ‘세븐셀렉트 요구르트젤리’부터 ‘아이돌젤리(엑소, 레드벨벳, NCT 127 젤리)’, 상큼한 오렌지 과육이 함유된 ‘세븐셀렉트 과육젤리’, 커피향 ‘칸타타젤리’ 등 현재 총 10여종의 PB 젤리 상품을 운영하며 편의점 젤리 시장 트렌드를 이끌어 가고 있다.

편의점에서 젤리 영향력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세븐일레븐에 따르면 지난해 젤리 매출이 47.2% 증가한데 이어 올해(~10월)에도 35.2%으로 상승하는 등 매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과자 카테고리 내 젤리 매출 비중도 매년 증가 추세다. 국내 젤리시장 규모도 2014년 693억원에서 지난해 2020억원 수준까지 올라갈 것으로 추산(닐슨 기준)되는 등 4년새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대표 츄잉푸드(Chewing Food)로 꼽히는 껌과 젤리의 매출 규모 격차도 해를 거듭할수록 커지고 있다. 지난 2015년 약38:62이었던 젤리와 껌의 매출 비중 차이가 현재는 약65:35까지 벌어지며 매출 규모가 역전됐다. 껌보다 다양한 맛, 모양, 식감을 가진 젤리가 츄잉푸드 대세로 확실히 자리를 잡았다고 세븐일레븐 측은 설명했다.

김태봉 세븐일레븐 상온식품팀 MD(상품기획자)는 “요구르트젤리 출시 이후 다양한 맛과 재미있는 이색 상품들이 시장에 대거 등장하면서 젤리가 편의점 대표 디저트 간식으로 자리잡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품 출시를 통해 편의점 젤리 시장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