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BQ, 대만 샵인샵 매장 성공에 힘입어 정식 로드샵 오픈

기사공유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인 제너시스 BBQ(회장 윤홍근)가 지난 22일 대만의 수도 타이페이시 중심에 BBQ 정식 매장인 CDR(Casual Dining Restaurant) 타입 ‘BBQ 대만 경성점’ 을 오픈했다.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중국, 미국, 캐나다 등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고 있는 BBQ 는 지난 2018년 Family Mart의 대만 자회사 ‘Family International Gourmet 社’와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했다. 첫 샵인샵 형태의 매장을 개설한 이래1년 만에 5개 매장으로 늘려온 노하우와 BBQ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대만 타이페이 중심지에 CDR 타입 매장을 개설하게 됐다.

대만 패밀리마트社 는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상품과 서비스로 대만에서 약 30여 년 간 성공적인 CVS 리테일 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대만 내 3,500여 개의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자회사인‘패밀리마트 인터네셔널 고맷 社’는 대만 현지의 외식 사업을 전문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외식 기업 이다.


지난 21일 오픈행사를 가진 BBQ 대만 경성점은 타이페이시 중심가에 위치해 젊은층들이 많이 찾는 외식 전문몰 ‘Urban One’4층에 입점해 주목을 끌고 있다. ‘Urban One’은 역세권이며 오피스가 밀집해 있고 쇼핑거리가 포함되어 있어 20~30대 젊은층들이 데이트, 쇼핑 등을 위해 즐겨 찾는 장소로 유명하다.

BBQ는 이번에 오픈한 경성점을 ‘대만 젊은이들이 즐겨찾는 핫 플레이스’ 로 만들기 위해 BBQ 세련되고 감각적인 컨셉의 인테리어를 선보여 화제다.

오픈행사에 참석한 윤홍근 회장은 “계속 확대되는 대만의 외식 시장과 치킨요리 선호도가 높은 대만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라며 “향후 대만 전역에 BBQ 매장을 오픈할 예정이며, 중국 시장에서도 패밀리 마트 社와의 협력을 통해 매장 확대를 목표하고 있다” 라고 포부를 밝혔다.

대만 현지 통계에 따르면, 대만 국민의 외식 비중은 70%에 육박하며 야식 랭킹 상위 3위 안에 모두 튀김 품목이 포함돼 있다. 그 가운데 대만식 닭튀김 요리는 부동의 랭킹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 한류 영향으로 한국 음식이 하나의 트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점도 대만에서의 사업에 긍정적인 요소로 평가된다.

BBQ는 글로벌 진출 시 Kobalization(Korea+Globalization) 을 추구해 BBQ 고유의 컨셉을 유지하되, 국가별로 각각 다른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대만 경성점에서는 황금올리브치킨, 자메이카 통다리 구이, 극한왕갈비치킨 등 한국에서 인기 있는 치킨 메뉴 총 21종을 판매한다.

또한 케이팝과 한국 드라마 등의 인기로 한류열풍을 타고 K-Food에 대한 대만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아지는 만큼 떡볶이(올리브 떡볶이, 부대떡볶이, 치즈 떡볶이), 잡채, 전 (해물파전, 김치전) 과 국물류(닭개장, 닭곰탕, 순두부) 등 한식 메뉴를 전격 도입했다.

한편 BBQ는 57개국과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이 되어있으며, 매장이 운영 중에 있거나 계약 진행 중인 매장이 약 500개 가까이 된다. 2025년 전세계 5만개 가맹점 개설을 목표로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