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올 겨울엔 노란 옷 입은 겨울 간식 즐겨보세요!

기사공유
본격적인 겨울 시즌을 맞아, 성큼 찾아온 겨울 날씨에 카페와 편의점에서 따뜻하고 든든한 겨울 별미 ‘옐로푸드’ 간식들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

부쩍 쌀쌀해진 날씨 탓에 속까지 따뜻해지는 동절기 간식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식품업계에서는 밤, 고구마, 홍시 등 노란 옷의 ‘옐로푸드’를 활용한 먹거리들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노란색이나 주황색을 띠는 식품을 의미하는 옐로푸드는 특유의 노란 색감으로 눈을 즐겁게 하고 든든한 포만감과 맛을 고루 갖춘 동시에, 비타민이나 항산화물질, 식이섬유 등이 풍부해 면역력이 낮아지기 쉬운 겨울철 입맛까지 살려줄 간식으로도 좋다고 알려져 있다. 

이처럼 손수 만들어 먹지 않고도 카페나 편의점, 마트에서도 손쉽게 만나볼 수 있는 트렌디한 옐로푸드 간식들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디야커피 옥수수라떼 (사진=강동완 기자)


프랜차이즈 카페창업 브랜드인 '이디야커피'는 최근 옥수수라떼와 고구마라떼는 겨울철 간식을 매장에서 음료 형태로 맛볼 수 있도록 출시했다. 옥수수라떼는 옥수수의 고소한 맛을 잘 구현한 음료로 달콤한 휘핑크림 위에 옥수수 맛의 크런치 초콜릿을 토핑하여 바삭한 식감과 달콤한 맛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커피전문점브랜드 빽다방은 겨울 대표 간식인 고구마와 꿀밤을 활용한 달콤 고소한라떼 메뉴인 ‘고구마라떼’와 ‘꿀밤라떼’를 재출시했다. 

고구마라떼와 꿀밤라떼는 각각 2017년과 2015년에 출시되어 가을 · 겨울시즌 인기 메뉴로 떠올라 올해 10월 초 재출시된 것으로,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살려 어린아이부터 어른들까지 든든한 한 끼 식사로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두 메뉴 모두 시원한 음료로도 즐길 수 있어 마치 고구마 아이스크림이나 밤 아이스크림을 먹는 듯한 색다른 즐거움도 느낄 수 있다.

최근 750호점 오픈을 앞두고 있는 '메가커피'도 12월중순 고구마라떼를 선보일 예정이다. 

빙그레는 단지 모양의 용기를 활용한 ‘단지가궁금해’ 시리즈 신제품으로 ‘호박고구마맛우유’를 출시했다. 오디맛, 귤맛, 리치피치맛, 바닐라맛에 이어 다섯 번째 한정판 제품으로 선보인 호박고구마맛우유는 추운 겨울철에 어울리는 달콤한 고구마의 맛을 구현한 제품으로, 지난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할로윈 에디션’ 패키지로도 판매해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서울우유협동조합도 호박고구마의 고소한 풍미를 살린 신제품 ‘서울우유 호박고구마’를 출시했다. 서울우유 호박고구마는 `K-밀크` 인증을 받은 서울우유 1등급 A원유에 국내산 호박고구마 페이스트를 듬뿍 담은 제품으로, 1020 젊은 소비층을 겨냥해 군고구마를 연상케 하는 귀여운 일러스트 이미지를 넣어 갓 구운 호박고구마의 달콤함을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고구마 외에도 은은한 달콤함과 든든한 포만감을 느낄 수 있는 단호박과 홍시를 활용한 다양한 메뉴들도 눈길을 끈다.

오뚜기는 간편하면서도 영양이 풍부한 프리미엄 간편식 ‘오즈키친 단호박죽’을 출시했다. 오즈키친 단호박죽은 달콤한 단호박과 함께 밤, 강낭콩의 부드러운 조화가 특징이며, 신선한 원재료가 큼직하게 들어있어 간편하게 데우기만 하면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한 끼 식사로 안성맞춤이다.

SPC삼립은 대표적인 겨울철 간식 ‘삼립호빵’을 트렌디하게 탈바꿈한 ‘단호박크림치즈호빵’을 출시했다. 단호박크림치즈호빵은 단호박 앙금과 크림치즈 커스터드를 속에 가득 넣어 기존에 팥앙금이나 야채가 들어간 호빵을 즐기지 않던 젊은 고객들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이색 간식이다.

유제품 전문기업 푸르밀은 ‘우유로 떠나는 국내 여행’이라는 콘셉트로 프리미엄 가공유 ‘청도 홍시우유’를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한 ‘청도 홍시우유’는 반시로 유명한 경상북도 청도의 홍시퓨레를 원료로 사용해, 달콤한 홍시의 맛과 향을 입안 가득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특별히 패키지에도 청도의 지도와 홍시를 넣어 국내 여행이라는 콘셉트를 살린 제품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