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마블링 적어도 1++ 최고등급… 소고기 가격 상승하나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다음달부터 소고기에 포함된 근내지방(마블링)이 지금보다 적어도 최고등급인 이른바 '투플러스(1++)' 등급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다만 이로 인해 소고기값이 상승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소고기 등급 기준이 다음달 1일부터 개편 시행된다고 25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소비 트렌드 변화, 농가 생산비 절감을 고려해 등급제 개편방안을 마련했다. 

소고기 등급은 3등급, 2등급, 1등급, 원플러스(1+), 투플러스 등 총 5개 등급으로 나뉜다. 현행 평가체계는 마블링에 따라 등급을 정한 후 육색·조직감·지방색 등의 결격 수에 따라 하향 조정하는 방식이었다.

하지만 다음달부터는 평가 항목(근내지방도·육색·지방색·조직감 등) 각각에 등급을 매겨 이 가운데 가장 낮은 등급을 최종 등급으로 적용하는 최저등급제를 도입한다. 종전의 '마블링 중심' 등급체계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이에 따라 투플러스 등급은 지방 함량 기준이 기존 17% 이상에서 15.6% 이상으로 낮아진다. 원플러스 등급은 지방함량이 13~17%에서 12.3~15.6%로 하향 조정된다.

농식품부는 최고급 소고기 기준 완화로 농가는 사육기간을 줄일 수 있고 소비자는 지방 함량 선택폭이 넓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마블링 위주의 현 등급 체계가 한우 농가들이 소를 장기 사육하도록 유도하면서 농가 생산비 부담을 늘리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정부의 기대와 달리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번 개편안에 따라 최고급 한우 등급 물량이 늘어나면 소비자는 같은 등급의 고기를 기존보다 높은 가격에 구매해야 하기 때문이다. 개편안 적용시 투플러스 한우 비율은 12.2%에서 20.1%로 늘어나는 반면 원플러스 비율은 30.4%에서 26.6%로 줄어든다. 

다만 농식품부 관계자는 "등급제 개편으로 그간 제도 운영 과정에서 발견된 미비점이 상당 부분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