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SBA, 글로벌 공동브랜드 ‘프라이블’ 공동판매장 판로 넓혀

기사공유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는 반포지역 섬유(커튼 및 블라인드) 소공인의 유통판로 다변화를 지원하여 의미 있는 결실을 거두었다고 밝혔다.

서울 반포 강남고속버스터미널 건물에 집적된 커튼 및 블라인드 소공인들은 최근 온라인 쇼핑몰 및 주변 대형 유통사와의 경쟁 등으로 인해 방문 고객이 줄면서 매출이 감소하고 있어 경영 위기를 호소해 왔다.

이에 SBA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와 반포섬유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유통판로 개척이 절실한 반포지역 소공인들을 위해 유통다변화를 위한 사업모델을 마련, 실질적인 매출 증대를 위해 노력해 왔다.


특히, 소공인이 만든 공동브랜드 ‘프라이블’로 개소한 공동판매장은 올해부터 고급 전시시설로 탈바꿈하여 B2B 고객의 상담과 수주로 연결되도록 플랫폼화 했다. 

또한, 커튼 및 블라인드 업계 최초로 몽골 울란바토르에 상설 전시장을 설치하여 의미 있는 수출 실적을 거두는 등 지원 2년차에 접어들며 유통판로 다변화의 결실을 이뤄내고 있다.

반포섬유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작년부터 서울시 지하철(4·6호선 삼각지역)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공동전시장을 개관하고, 21개 소공인들의 커튼 및 블라인드 제품을 전시, 판매할 수 있는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공동판매장 입점 소공인에는 샘플 제작비와 제품 이미지 촬영비를 지원하여 제품 다각화를 지원하였으며, 전문잡지, IPTV, 지하철 전광판 등에 공동브랜드 및 전시 상품을 홍보하여 소비자 인지도를 높일 수 있었다.

운영기관인 한국차양산업협회 권오금 회장은 “서울시 및 SBA 지원을 통해 반포의 차양산업 소공인들이 함께 협력하여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아직도 자체적인 홍보나 마케팅에 어려움이 있으나, 지금껏 거둔 성과를 발판 삼아 우수 지원모델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광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서울시 소재 7개 지역소공인특화지원센터와 함께하는 협업사업을 기획하고, 집적지 소공인 수요에 기반한 지역별 맞춤형 지원모델을 개발하여 집적지 활성화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문구선 SBA 산업거점본부장은 “비록 급변하는 환경변화가 초래한 절박한 위기상황에서 지원사업을 시작하였지만, 소공인들 스스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물꼬를 터준 노력들의 값진 성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내년에도 반포섬유 소공인들과 유기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해외시장 개척 등 유통판로를 확대해 나가도록 지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