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출근길] '전통시장 위기'… 상인들, 유튜브에 떴다

기사공유
군산공설시장 상인이 직접 팔도건강식품과 아리울맛김을 홍보를 하고있다.
전통시장 상인들이 유튜브 방송에 모였다. 전통시장 위기 상황 속에서 소극적으로 손님을 기다릴 수 밖에 없었던 군산공설시장의 상인들이 유튜브 방송을 통해 시장 알리기에 나선 것. 이름하야 ‘흥미진진시장튜브’다. 

업계에 따르면 100여년 역사를 가진 군산공설시장은 유튜브 스튜디오로 홍보·소통의 장을 마련하여 1인 미디어 시대 전통시장이 나아갈 새로운 길을 찾아가고 있다. 전통시장 쇠퇴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됐지만 이렇다 할 대안없이 전통만 겨우 유지되고 있었던 상황이다.

대형마트가 의무 휴업 등의 규제로 묶인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정부가 의도했던 재래시장으로의 발길보다는 장보기, 배달, 픽업 까지 스마트폰 터치 몇 번으로 해결할 수 있는 간편한 온라인 쇼핑을 선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 없기는 대형마트도 마찬가지이다. 마트업계는 가격·편의성으로 공세를 펴는 온라인 채널에 대응하기 위해 초저가, 배달서비스 등으로 반전을 꾀하고 있지만 효과는 신통치 않다. 온라인 세상이 더 익숙한 세대에게는 오프라인보다는 터치 몇 번으로 주문하는 것이 더 자연스러운 이유다.

상인들은 가장 뼈아픈 것으로 오프라인 마켓에서 ‘젊은이’들이 실종된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한 상인은 “전통시장 뿐 아니라 마트에 오는 손님 다수가 50대 이상 장년층”이라며 “상대적으로 구매력이 큰 20~30대 젊은 층은 거의 마주치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시장 상인들의 인식 역시 변하고 있다. 판매 부진의 원인을 딱히 대형마트에서 찾지 않는다. 트렌드가 변한 것을 몸소 느끼고 있는 탓이다.

한 소비자는 “대형마트가 다 사라져도 재래시장 안 올 사람은 무슨 수를 써도 안 올 것”이라면서“집에서 물건을 주문해서 바로 배송 받는 시대인데, 사람들이 마트나 시장 바닥을 오겠나”라고 혀를 찼다. 이러한 상황에서 군산공설시장 2층 청년몰에는 일반인도 쉽게 즐길 수 있는 ‘아무나튜브’라는 체험형 유튜브스튜디오가 마련됐다. 

시장상인들은 이 유튜브 스튜디오에서 전통시장이 현재 처한 문제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또한 젊은이들이 활동하는 유튜브 안에서 전통시장 상인들이 당당하게 유튜버로 데뷔한다는 생각으로 신기함과 설레임을 안고 지난 11월1일 첫방송을 시작했다.

공설시장에서 반찬가게를 하고 있는 상인 B씨는 “공영방송에서도 촬영을 해갔지만 홍보는 그때 뿐 시장의 활성화는 피부로 느끼지 못했다”면서도  “이제는 우리가 직접 우리의 방송을 만들고 적극적으로 홍보할 수 있어 좋고 우리가 방송을 꾸준히 즐기기만 한다면 언젠가는 소비자들도 우리 시장에 우리의 이야기를 직접 들으러 오지 않겠느냐”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 의류매장을 운영하는 상인C씨는 “실제로 유튜브 스튜디오가 생긴 이후 시장에 오가는 젊은 사람들과 가족단위의 손님이 늘었다”며 “앞으로도 상인방송을 통하여 적극적인 홍보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