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햄버거 프랜차이즈 '위생불량' 적발… 맥도날드>맘스터치>KFC 순

기사공유
/사진=식약처

맥도날드, 맘스터치, KFC 등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 19곳이 위생 불량으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15일 전국의 주요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 147곳을 점검한 결과 식품위생법 위반 19곳을 적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점검 대상 프랜차이즈는 맥도날드, 롯데리아, 버거킹, 맘스터치, KFC 5개다. 이 중 맥도날드가 7곳으로 가장 많이 적발됐고 맘스터치(6곳), KFC(5곳), 롯데리아(1곳) 등이 뒤를 이었다. 버거킹은 적발된 건수가 없다.

주요 위반 내용은 ▲조리장 위생불량(14곳) ▲유통기한 경과원료 사용(2곳) ▲영업장 면적 변경 미신고(1곳) ▲보관기준 위반(1곳) ▲냉동제품 해동 후 재냉동(1곳) 등이다.

관할 지자체는 적발 업체에 행정처분을 실시하고 3개월 이내 다시 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햄버거 업체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조리기준 개정 등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