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오비맥주 네번째 희망퇴직… "매년 정례화해 추진, 100% 희망자만"

기사공유
오비맥주가 2016년 이후 네번째 희망퇴직을 받는다.

업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10년 이상 근속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시행하기로 했다. 대상은 2009년 11월30일 이전 입사한 직원. 10년 이상 15년 미만 직원에게는 24개월치 급여를, 15년 이상은 34개월치를 위로금으로 지급한다. 정년까지 잔여 근속기간이 34개월 미만인 직원에 대해서는 위로금을 잔여기간 만큼만 지급한다.

오비맥주는 2016년 첫 희망퇴직을 시작으로 지난해 1월과 8월에도 희망퇴직을 받았다. 지난해는 10여명 정도가 신청해 퇴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희망퇴직은 젊은 신규 인력 교체 차원이며 매년 정례화해 추진하는 것이라는 게 오비맥주 측의 설명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규모를 갖고 희망퇴직 단행 개념이 아니라 노조와 합의하에 매년 정례화해서 띄어 놓는 부분”이라며 “100% 희망자만 하는 것으로 권고나 이런 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