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거리로 나온 액상 전자담배 사용자들… "연초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

기사공유
“원인은 ‘불법대마’인데 무분별한 액상전자담배 판매금지?”
“연초담배 vs 액상형 전자담배 정확한 비교분석 원한다.”
“영국에선 금연보조수단, 한국에선 국민건강 위협?”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가 담배사업법 개정안 예고와 최근 정부 발표에 대한 반대 집회를 6일 오후 2시 국회의사당 앞에서 진행했다./사진=머니S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가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규제를 반대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는 전자담배 제조사, 유통사, 소매인, 액상전자담배 사용자 등으로 구성된 단체다. 

6일 오후 협회 측 추산 600여명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인근에서 ‘담배사업법 일부 개정안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날 연단에 오른 이병준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 회장은 “현 정부의 전자담배에 대한 대응책은 이 산업을 극단적인 음성화로 몰아간다”며 “소비자들은 대부분 연초로 돌아가거나, 액상을 직접 제조하는 '김장'의 형태로 변모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전자담배산업협회가 담배사업법 개정안 예고와 최근 정부 발표에 대한 반대 집회를 6일 오후 2시 국회의사당 앞에서 진행했다./사진=머니S
이 회장은 “(정부는)미국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해 미국질병관리본부(CDC)가 밝힌 사실을 인용해 사용중단 권고를 내렸지만, 최근까지 갱신된 CDC의 보고 현황은 인용하지 않고 연구가 진행된 초기 결과만을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전국 50만명에 이르는 액상 전자담배 사용자에 대한 대응책 없이 무분별한 사용자제 권고로 이 시장을 다 죽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집회 참가자들은 “원인은 ‘불법대마’인데 무분별한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금지?” “영국에선 금연보조수단, 한국에선 국민건강위협?”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액상형 전자담배를 판매하는 소매인의 경우 정부 발표 이후 매출이 급감하며 생계를 위협당한다고 주장했다.

집회에서 만난 한 소매점주는 “정부의 사용자제 권고 이후 매장 매출은 절반으로 줄더니 최근 70%까지 떨어졌다”면서 “초창기부터 단골이던 손님들마저 연초담배나 궐련담배 등으로 돌아가는 추세”라고 토로했다.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들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후 냄새에서도 벗어나고 가래도 줄고 몸도 가벼워지는 등 효과를 느끼고 있었는데 이렇게 담배보다 더 나쁘게 몰아가는 정부 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다시 연초 담배를 피우라는 소리나 다름 없는데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공통적으로 말했다. 

협회는 이날 집회 이후 액상 전자담배 규명을 위한 진상조사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들은 정부가 진행하는 모든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분 검출 및 인체 유해성 분석 실험에서 시험 방법, 시험 종류, 시험 대상 화학물 등 자료 공개를 촉구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달 내 액상형 전자담배의 유해성분 검사를 완료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협회는 또 정부에 대해 공청회와 공개토론을 공개적으로 제안했다. 정부 담당자와 현장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해당 사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시장 상황에 맞는 법안을 만들어야 한다는 이유다. 

협회 관계자는 “액상전자담배 산업을 음성화하는 자가 제조, 해외 직구 등 더 큰 후폭풍을 막기 위해서라도 세수 문제를 꼼꼼히 확인한 뒤 담배사업법 개정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3일 중증 폐질환 유발 논란이 일고 있는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해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보건복지부는 기획재정부, 환경부 등 7개 관계부처 합동으로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대책'을 발표하고 내년 상반기에 인체 유해성 연구결과를 발표하기로 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