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카스, 오늘(21일)부터 가격인하… 식당선 '그대로'

기사공유
서울 한 대형마트의 주류매대에 오비맥주 카스 제품이 전시돼 있다. /사진=뉴스1 DB

오비맥주가 카스 가격을 6개월 만에 원상복귀한다. 이에 따라 편의점과 마트의 카스 판매 가격은 인하되지만 음식점이나 주점 가격은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이날부터 카스 평균 출고가를 4.7% 인하한다. 이에 따라 카스 병맥주는 500㎖ 기준 출고가가 현행 1203.22원에서 1147원으로 4.7% 떨어진다. 500㎖ 캔의 경우 1753원에서 1690원으로, 355㎖ 캔은 1309원에서 1239원으로 각각 내린다.

출고가 인하에 따라 편의점과 대형마트에서도 카스 가격이 인하된다. GS25, CU 등 주요 편의점에서 카스 캔 500㎖ 판매가격은 2850원에서 2700원으로 내린다. 카스는 이번 출고가 인하로 경쟁사인 하이트진로의 테라 가격과 같아지게 됐다.

반면 소매점에서는 카스 가격이 떨어지지 않을 전망이다. 편의점과 대형마트, 슈퍼 등 가정채널의 경우 출고가 변동이 소비자가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지만 음식점과 주점 등 유흥채널은 다르다. 유흥채널의 경우 자영업자가 가격을 책정하는데 대체재가 있는 상황에서 이미 오른 가격을 되돌릴 가능성은 적다. 현재 식당 등에서는 카스, 테라, 피츠 등 여러 맥주 가격을 4000~5000원 선에서 동일하게 판매하고 있다.

앞서 카스 출고가 인상으로 맥주 가격을 올린 식당들도 마찬가지다. 오비맥주는 지난 4월 카스 병맥주 500㎖ 출고가를 1147원에서 1203.22원으로 인상하는 등 주요 맥주 출고가를 평균 5.3% 올린 바 있다. 당시 일부 음식점에서는 한 병에 4000원에 판매되던 카스 병맥주를 5000원으로 1000원씩 인상했다.

카스가 출고가를 다시 낮췄지만 한 번 올라간 식당 맥주 가격은 내려가질 않을 가능성이 높다. 업주들은 매장 임차료와 인건비, 원재료비 상승 등 비용 부담이 늘어난 상황에서 맥주 가격을 인하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입을 모은다.

업계 관계자는 “가정용 시장의 경우 출고가를 금방 조정할 수 있지만 식당에서는 한 번 올린 가격을 다시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