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신사옥 건립, 흑자전환후 추진하겠다"

기사공유
[2019 국감]공영홈쇼핑, 적자에도 신사옥 건립 강행 논란

최창희 공영홈쇼핑 사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는 16일 적자 상태에서 무리하게 추진 중인 신사옥 건립과 관련해 "흑자전환한 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공기관 국정감사에서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매년 적자가 쌓여 자본잠식인 상태에서 신사옥을 짓는 게 맞느냐. 늦추는 게 맞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기선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2015년 개국 이후 상반기까지 공영홈쇼핑의 누적적자는 456억원에 달한다. 공영홈쇼핑의 영업적자는 ▲2015년 199억원 ▲2016년 105억원 ▲2017년 45억원 ▲2018년 65억원 ▲2019년 상반기 95억원으로 집계됐다. 자본금의 800억원 중 절반 이상이 누적손실로 날아가 부분 자본잠식에 빠졌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그럼에도 공영홈쇼핑은 주주사와 사전 협의 없이 이사회에서 신사옥 건립에 대한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지난해 12월 공영홈쇼핑은 올해 사업예산에 '신사옥 사업부지 확보시 부동산 매입 계약금'으로 20억원을 반영했다. 지난 8월에는 신사옥 건립 TF를 발족했고 군포시와 신사옥 이전에 대한 투자와 지원사항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현재 공영홈쇼핑은 서울시 마포구 디지털큐브에 입주해 있으며 2023년까지 연간 임차비용으로 37억원씩 지급하기로 계약된 상태다.

공영홈쇼핑은 뒤늦게 주주사협의회를 진행했지만 중소기업유통센터(50%), 농협경제지주(45%), 수협(5%) 등 3개 주주사 모두 신사옥 건립을 문제 삼았다. 3개 주주사들은 공영홈쇼핑이 현재 자본잠식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으로 경영정상화가 이뤄진 후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이와 관련해 김성환 의원은 "올해 방송중단이 2번 일어난 후 안정적인 방송 송출을 위해 신사옥을 짓는 계획을 세웠다"며 "하지만 적자가 쌓이고 있고 조만간 완전 자본잠식 가능성도 커 신사옥을 건립하는 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경영 적자가 (흑자로) 돌아선 다음에 짓거나 경영에 안정성을 확보하고 (설립)하는 게 맞다. 좀 늦춰도 되지 않느냐"고 질의했다. 그러자 최 대표는 "그렇다. 흑자 전환 이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