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휴대폰도 온라인으로 산다"… 티몬, 스마트폰∙중고폰 판매 올해 2배 '껑충'

기사공유
티몬은 가전·디지털기기의 모바일 구매가 급증하는 가운데 특히 올해 자급제폰과 중고폰 등 스마트폰을 모바일로 구매하는 사람들이 2배 이상 늘어 이 같은 고객수요를 반영해 매일 밤 10시 ‘디지털타임’을 신설했다고 16일 밝혔다. 

디지털기기에 대한 모바일쇼핑 열기는 특히 스마트폰 구매 현황에서 찾아볼 수 있다. 티몬에서 2017년 대비 18년 스마트폰 매출은 696%가 증가했고 올해(1.1~10.14)는 전년동기 대비 101% 늘었다. 그중에서도 중고 스마트폰에 대한 고객 반응이 뜨겁다.

중고 스마트폰 매출은 지난해 동기간 대비 167% 급증하며 일반 스마트폰 판매신장률을 넘어섰다. 올해 티몬에서 판매하고 있는 중고 스마트폰의 평균가는 26만9000원으로, 갤럭시S9(S급, 64GB)의 경우 31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티몬은 중고폰을 포함해 스마트폰을 모바일로 구매하는 고객이 늘어나는 이유로 통신사 약정 없이 구입해 사용할 수 있는 자급제폰 시장이 커지면서 경제성을 따져 휴대폰을 구매하는 고객이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모바일 쇼핑의 경우 여러 매장을 발품 팔며 다녀야 하는 오프라인과 달리 한번에 가격을 비교할 수 있는 점이 인기를 끄는 가장 큰 이유라고 꼽았다. 더불어 직접 단말기를 구매하면 25% 량의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어 점점 선호도가 커지고 있다. 

특히 중고제품의 경우 가격이 절반 이상 저렴해 경제성도 뛰어나다. 최근 매년 신제품이 출시되면서 새 휴대폰 가격은 비싸진 반면 상태가 좋은 최신 중고폰이 시장에 많이 풀린 이유도 있다. 

한편 티몬에서 가전·디지털상품을 구매한 고객은 지난해(19.1.1~10.14) 대비 올해 동기간 70% 늘었다. 고객 수요가 증가하며 티몬은 매일 밤 10시에서 11시, 1시간동안 디지털기기를 파격가에 선보이는 ‘디지털타임’ 매장을 신설했다. 최저가는 기본, 균일가로 옵션별 가격차이를 없애 소비자들의 고민을 덜었을 뿐 아니라 배송까지 무료다. 

16일 대표상품으로 ▲네스카페 돌체구스토 스텔리아를 6만9900원 ▲아이리버 블루투스 이어폰 9900원 ▲LG 65인치 UHD 스마트 TV(65UK6300, 리퍼) 79만9000원 등에 판매한다. 17일에는 ▲에어팟 2세대(무선충전) 15만9000원 ▲피지제거기 8900원 ▲아이폰11 64GB(SKT, 사전예약) 77만9000원 등 다양한 제품들이 준비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