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대한한돈협회, '연천 살처분 반대' 릴레이 시위… 하태식 회장 "ASF 원인은 야생멧돼지"

기사공유
ASF 피해농가 보상촉구 1인시위 사진(하태식 한돈협회장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14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집돼지 살처분 말살정책을 중단하는 1인 시위를 펼쳤다. 

하태식 대한한돈협회장은 “접경지역의 야생멧돼지에서 ASF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된 만큼 정부의 집돼지 몰살정책으론 ASF를 막을 수 없다”며 “현재 진행중인 연천 지역에 대한 시군단위 살처분 말살정책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한돈협회는 ▲연천내에서는 농장간 수평전파 사례가 입증된 적이 없는 점 ▲발생농가 3km 이내 농가 수평감염 사례 역시 단 1건도 없는 점 ▲SOP 매뉴얼상 살처분 범위인 반경 500m보다 400배나 넓은 반경 10km도 모자라 2800배에 이르는 면적인 연천군 전체를 살처분하는 소거작전은 아무런 과학적 근거도 없는 점 등을 들었다.

하 회장은 “ASF 발생 이후 정부는 농가의 동의 없는 특단의 조치를 남발해 농가 피해에 대한 어떠한 보장도 없이 대한민국 양돈산업을 초토화시키고 있다”고 강조하고 “일방적 살처분 정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접경지역 인근의 모든 돼지들이 살처분되는 상황에 몰렸지만 해당 농장들은 재입식 전망조차 어려워 폐업에 준하는 상당한 피해 감수를 일방적으로 강요당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해당지역 농가들과의 어떠한 상의도 없이 내려진 ‘사형선고’는 용납될 수 없으며 합리적인 보상책이 반드시 마련될 때까지 전국의 한돈농가들은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돈농가 릴레이 1인 시위는 청와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앞에서 매일 9~12시, 12~15시, 15~18시의 3개조 릴레이로 진행될 예정이다. 하 회장을 시작으로 1주일간 대한한돈협회 임원진과 한돈농가들이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