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한샘, 판촉비용 대리점에 일방적으로 떠넘겨… 과징금 11억 철퇴

기사공유
한샘 사옥/사진=한샘
가구업체 한샘이 대리점과 사전협의 없이 판촉행사를 실시하고 그 비용을 일방적으로 떠넘겼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제재를 받았다.

공정위는 13일 대리점들과 사전협의 없이 부엌·욕실 전시매장 관련 판촉 행사를 실시하고 관련 비용을 대리점에 일방적으로 부담시킨 한샘에 대해 시정명령과 과징금 11억56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한샘은 2015년 1월부터 2017년 10월 KB 전시매장 고객모집을 위한 판촉행사를 실시하면서 입점 대리점들과 실시여부, 시기, 규모 및 방법 등을 사전협의 없이 실시했다.

한샘은 이 비용을 대리점업체에 일방적으로 부과했으며 대리점이 부담한 판촉비는 월 9500만∼1억4900만원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KB 가구는 KB 대리점 및 가구종합 대리점인 '리하우스' 대리점과 그 제휴점 등을 통해 시중에 유통됐다. 지난해 6월 기준 전국에 300여개의 대리점이 KB 가구와 관련한 영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샘은 해마다 KB 전시매장 판촉 관련 내부계획을 수립하면서 입점 대리점들의 판촉행사 참여를 의무화하고 사전에 개별 대리점이 부담해야 할 의무판촉액을 설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는 이런 행위가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23조 제1항 제4호 거래상 지위 남용 행위(이익제공 강요)와 '대리점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제7조 제1항(이익제공 강요)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2016년 12월 대리점법을 적용해 의결한 첫번째 사례”라며 “본사가 일방적으로 판촉비를 결정해 대리점들에 부담을 주는 거래행태가 개선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