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원산지 표시 위반업체, 이제 스마트폰으로 확인 가능해요

기사공유
./사진=농관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오는 15일부터 '원산지 표시 종합 안내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원산지 표시 대상 품목이 늘어나고 표시 방법이 변경되면서 영업자들이 겪게 될 어려움을 해소하고 소비자들도 원산지 표시제를 더욱 쉽게 알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농관원 누리집에 접속해 하단에 위치한 '원산지표시종합안내'를 선택하면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농식품안심이')과 PC 모두에서 가능하다.

사용자가 농산물·가공식품·음식점 중 분류를 선택하고 제품(메뉴)명, 원료명·함량 및 원산지 정보를 입력하면 원산지 표시 방법이 자동으로 안내된다.

농관원은 원산지를 2회 이상 표시하지 않거나 거짓으로 표시한 자에 대해선 위반 업체명과 품목, 내용 등을 12개월간 공표하고 있다. 이 공표 내역 역시 모바일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고, 스마트폰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행정구역별 위반 업체 정보를 지도로 조회할 수 있다. 이는 모바일 누리집에 접속, 하단에 '원산지표시위반공표'를 선택하면 된다.
한아름 arhan@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