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일본 대신 동남아 가요"… 일본행 항공권 발권 78% 감소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일본행 해외여행 수요가 감소한 대신 대만 타이베이, 태국 방콕, 괌 등의 동남아 지역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타임커머스 티몬은 지난 2개월간의 항공권 예약을 분석한 결과 일본 불매운동 영향이 본격화된 8월부터 9월까지 2개월간의 일본 항공권 발권 건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약 78% 감소했다고 10일 밝혔다. 

일본으로 가는 뱃길 역시 마찬가지다. 한국인 관광객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대마도의 경우 페리 승선권 매출이 같은 기간 동안 92% 감소했다. 특히 전통적으로 일본여행 수요가 높은 휴가철과 명절 연휴에도 수요 감소가 컸다. 

일본여행의 빈자리는 방콕, 괌, 타이베이 등의 동남아 지역들이 메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의 올해 8~9월 항공권 예약 매출 비중에서 동남아는 39%로 1위를 차지했으나 일본은 3%에 그쳤다. 일본 예약 비중은 지난해 16%보다도 13%포인트 감소한 규모다. 반면 동남아는 약 10%포인트 증가했다. 

8~9월 항공권 예약일 기준 발권 순위에서도 1~5위를 다낭, 방콕, 괌, 타이베이, 세부 등 동남아 지역이 모두 차지했다. 오사카, 도쿄, 후쿠오카 등 일본 도시들이 모두 5위 안에 포함되어 있던 지난해와는 대조적이다. 특히 10위권 밖이던 타이베이는 지난해 대비 다섯 계단, 괌은 네 계단 상승했다. 이 여행지들은 비교적 비행시간과 여행환경이 비슷해 일본의 대체 여행지로 떠오르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들 대체 여행지는 해외여행 수요가 높은 연말에도 강세를 보인다. 오는 12월에 출발하는 항공권 예약을 분석한 결과 하와이 호놀룰루, 방콕, 괌, 다낭, 타이베이 순으로 1~5위를 차지했다. 최소 4일의 휴가가 보장된 내년 설 연휴(1월 말) 기간의 경우에도 괌, 방콕, 다낭, 호놀룰루, 타이베이가 상위권에 올랐다.

한편 티몬은 오는 14일까지 ‘여행페어’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동남아, 남태평양, 유럽 등 지역별 전노선 항공권과 패키지 상품 등을 특가로 판매한다. 추천 상품으로는 대만 와이파이도시락(1일권) 상품을 면세점 할인쿠폰 및 도시락톡 120분 무료 제공 구성품과 함께 2900원에  판매한다. 

일본 대체 여행지로 각광받는 동남아 및 하와이도 다양한 특가 상품이 준비돼 있다. 10일에는 아름다운 베트남 전통 무용의 매력을 감상할 수 있는 ▲다낭 차밍쇼 입장권을 성인/소아 기준 1만5900원에 판매한다. 오는 11일에는 ▲방콕+파타야 5일 패키지(35만9000원/이스타항공/10월 출발) ▲세부 솔레아리조트 3박5일 패키지(29만9000원/제주항공/11월 출발) 등을 판매할 예정이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일본여행 보이콧 움직임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면서 대만 및 동남아 휴양지 등이 대체 여행지로 급부상 하고 있다”며 “연말이나 설 연휴에 여행을 미리 계획하는 고객들은 티몬 여행페어를 통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여행상품을 구매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