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코트라 지식서비스팀, 세계로 가는 프랜차이즈 이끌어

기사공유
사진=강동완 기자
/ 세계로 진출하는 프랜차이즈를 지원하는 코트라 지식서비스팀 김윤진대리, 전상아, 이태림, 김진우 차장

지난 10월4일과 5일, 양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는 KOTRA (코트라)가 주관한 ‘2019 프랜차이즈 해외진출 상담회(GFBP 2019)’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코트라 지식서비스팀이 주관, 국내 프랜차이즈 기업의 해외진출을 돕는 이번 상담회는 ’프랜차이즈 서울‘ 전시회와 연계해 진행됐다.

미국, 아세안(ASEAN), 러시아 등 10개국에서 온 40개사 바이어와 국내 프랜차이즈 기업 약 140여개가 참가해 열띤 상담을 벌였다. 

현장에서 설명회를 이끌어온 지식서비스팀 김진우 차장은 "프랜차이즈는 창업 초기 위험부담이 낮은 비즈니스 모델로 안정적인 로열티 수익을 창출하는 대표적 서비스 산업이다. IFA(International Franchise Association)에 따르면 2014년 세계 프랜차이즈 시장 규모는 3조 8천억 달러였다. 매년 3.3% 이상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5조 달러로 시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이번 상담회가 새로운 변화를 만들어가는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프랜차이즈 산업도 변화하는 시대 흐름에 발맞춰 제품과 서비스가 결합된 새로운 모델로 진화하고 있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모바일 등 첨단 정보통신 기술이 사회·경제 전반에 자리잡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해야 하는 셈이다.

또 김 차장은 "국내 프랜차이즈 브랜드 390여개는 미국, 중국, 아세안을 중심으로 약 60개국에 진출했다"라며 "해외 진출에 대한 수요는 갈수록 늘고 있다. 최근 내수와 세계를 함께 겨냥한 프랜차이즈는 브랜드, 제조사, 서비스기업이 처음부터 융합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류의 영향으로 이번 행사에 참가한 바이어의 국적도 다양하다. 아세안(14개사), 미국(8개) 등 기존 프랜차이즈 진출 유망국가 뿐 아니라 중동(5개), 러시아(2개) 등 다양한 나라에서 우리 프랜차이즈에 관심을 보이며 한국으로 왔다.

마지막으로 김 차장은 "프랜차이즈 해외진출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코트라 지식서비스팀을 통해 언제든 상담이 가능하다"라며 "해외진출을 꿈꾸는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지원을 위해 다양한 경로의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