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요심비’ 좇는 소비자…생선은 양면팬, 치킨은 에어 프라이어로 요리

기사공유
‘가심비’를 따지는 요즘 소비자들은 식생활에서도 ‘요심비’를 챙긴다. ‘요리가 얼마나 만족스럽게, 맛있게 완성되는가’를 중요시하며, 이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양면팬과 에어 프라이어를 각각 다른 용도로 사용하고 있다.

㈜해피콜(이하 해피콜)은 지난 8월 말 공식 SNS를 통해 소비자 91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방 아이템 사용 행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 결과 상당수의 소비자들이 양면팬과 에어 프라이어를 보유,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자의 69.4퍼센트인 633명이 현재 양면팬을 사용하고 있고, 전체의 63.9퍼센트가 에어 프라이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소비자들은 양면팬과 에어 프라이어를 상호 보완적으로, 서로 다른 용도로 이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양면팬을 쓰고 있다고 응답한 633명 가운데 61퍼센트는 생선 구이 시, 15퍼센트는 삼결살 구울 때 양면팬을 주로 사용한다고 밝혔다. 설문에 참여한 소비자들은 에어 프라이어와 비교 시 양면팬 요리의 장점으로 ‘짧은 조리 시간(174명)’과 ‘요리가 더 촉촉하고 바삭해짐(160명)’을 꼽았다. 

에어 프라이어는 닭, 삼겹살, 냉동 식품 등 요리에서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다. 에어 프라이어로 요리할 때 주로 사용하는 재료를 묻는 질문에 소비자들은 31퍼센트는 닭, 23퍼센트 삼겹살, 23퍼센트 만두 등 간편 요리라고 응답했다.

해피콜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양면팬을 사용하는 소비자의 79.5퍼센트가 ‘해피콜 양면팬’ 보유한 것을 확인하고 ‘일상적 미식’을 즐기기 위해 재료에 따라 다른 주방용품을 매칭해 사용하는 것을 알게 됐다”며 “국민 양면팬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고 또 소비자의 요리 및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