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편의점·빵집 샌드위치, 한끼 식사론 부족"

기사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시중에 판매하는 샌드위치의 영양성분이 한끼 식사 대용으로는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 편의점 5개사와 프랜차이즈 베이커리 2개사, 패스트푸드 1개사에서 판매하는 샌드위치 8개를를 조사한 결과 샌드위치 1개당 평균 영양성분 함량이 1일 기준치 대비 턱 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소비자원이 조사한 샌드위치는 ▲햄에그샌드위치(CU) ▲듬뿍햄&감자샐러드샌드위치(GS25) ▲맛있는햄치즈에그샌드(세븐일레븐) ▲햄빵빵샌드위치(이마트24) ▲뉴듬뿍넣은햄샌드(미니스톱) ▲BLT샌드위치(파리바게뜨) ▲BELT샌드위치(뚜레쥬르) ▲비엘티샌드위치(써브웨이) 등 8종이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4세 이상 어린이 및 성인의 평균적인 1일 영양성분 섭취 기준량 대비 샌드위치 1개의 열량은 19%, 탄수화물은 12%, 단백질은 27%, 지방은 33%, 당류는 7%, 나트륨은 4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건강에 위해를 줄 수 있는 당류 함량은 1일 기준치의 7%로 낮은 반면 나트륨 함량은 42%로 다른 영양성분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라면서 "과채류나 유제품 및 두유 등을 함께 섭취해 부족한 영양성분을 보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뚜레쥬르 'BELT샌드위치'는 제품 겉면에 표시된 내용량이 실제 함유량과 달라 지적을 받았다. 소비자원 조사 결과 뚜레쥬르는 BELT샌드위치 내용량을 최대 248g으로 표시했지만 실제 내용량은 208g에서 230g으로 최대 40g 차이가 났다.

CU, 이마트24, 미니스톱은 실제 영양성분과 표시값이 달라 품질·표시개선 권고를 받았다. CU는 지방과 당류 함유량을 각각 12g, 6g으로 표기했지만 실제는 지방 16g, 당류 8g으로 133% 초과했다. 이마트24는 나트륨 함량을 640㎎으로 표시했지만 실제로는 812㎎에 달했다. 미니스톱도 당류 함량이 표시값과 250%가량 차이 났다.

한편 미생물·보존료·이물질 시험에서는 8개 샌드위치가 모두 식약처 기준에 적합했다고 소비자원은 밝혔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