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덜 익은 패티에 벌레까지"… 유명 햄버거 체인 "사람이 하는 일이다 보니" 해명

기사공유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
수제버거&치킨 프랜차이즈 M사가 ‘덜 익은 패티와 위생관리’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25일 M사는 입장자료를 내고 “이번 덜 익은 패티 사건은 지난 1월 한 매장에서 패티의 조리과정 중 직원 실수로 닭고기 패티가 덜 익은 상태로 고객에게 제공된 사건”이라며 “사람이 하는 일이다 보니 조리과정 중에 실수가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본사와 매장은 조리원의 실수로 인해 불편을 겪었을 고객의 피해를 보상하고자 노력을 지속 중”이라고 덧붙였다. 

M사는 또 다른 매장에서 불거진 위생 논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M사는 “방송에 노출된 매장의 해당 점주가 맨손으로 제품을 조리한 부분은 본사의 매뉴얼에 어긋나는 사안으로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슈퍼바이저를 통해 전 매장 교육을 재실시하고, 위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매장의 위생 문제로 지적된 내용 중 내프킨 사이의 벌레는 해충이 아닌 귀뚜라미로 분석됐다”며 “본 매장은 세스코에서 관리하는 매장으로, 이번 발견은 세스코의 5년간 관리상 이례적인 일로 유입 경위에 대해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방송 매체는 M사의 한 가맹점에서 덜 익은 닭고기가 들어있는 햄버거를 판매해 소비자가 배탈이 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매장에서는 창고에 쌓아둔 내프킨에서 벌레가 발견된 사실을 지적하면서 M사의 위생관리가 논란의 도마에 올랐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