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남은 음식물, 돼지 농가에 공급하면 안 됩니다”

기사공유

수원시청 전경.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가 21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돼지 급여(사료로 줌) 금지’ 등 이행사항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에게 발생하는 전염병으로 감염되면 치사율이 100%다. 국내 제1종 법정감염병으로 현재 치료제나 백신이 없다. 지난해 8월 중국에서 발생 후 몽골·베트남·캄보디아·북한·라오스 등으로 확산됐다.

우리나라는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첫 확진 판정이 나왔고 18일에는 연천군 한 양돈 농가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원시는 시는 18일 관내 남은 음식물 처리업체(3개소)를 긴급 점검하고 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집단급식소 등의 남은 음식물이 돼지농가로 반입되지 않도록 안내했다.

또 일부 위탁처리업체의 남은 음식물이 모두 수거되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면 ‘음식물자원화 시설’에 반입해 처리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국가를 여행할 때는 축산시설을 방문하지 말고, 가축과 접촉하면 안 된다. 또 육류·햄·소시지 등 돼지 산물을 국내에 반입하지 말고 부득이 반입한 경우에는 공항에서 신고해야 한다. 남은 음식물 대량배출사업소의 음식물처리 문의는 수원시 청소자원과로 하면 된다.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